재활용 쓰레기 판매수익 유학생 전달한 청소미화원 '훈훈'
재활용 쓰레기 판매수익 유학생 전달한 청소미화원 '훈훈'
  • 정진영
  • 승인 2019.11.20 2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아출산용품과 생활비 전달 장면. ⓒ아주자동차대학
유아출산용품과 생활비 전달 장면. ⓒ아주자동차대학

아주자동차대학에 근무하는 청소미화원들이 재활용 쓰레기 판매수익을 재학 중인 베트남 유학생의 생활비로 써달라고 기부해 주위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대학에 따르면 지난 18일 아주자동차대학 청소미화원들은 대학에 재학 중인 베트남 출신 유학생 응웬 응옥 뚜안 학생(27세, 아주자동차대학 자동차개발전공 2학년)이 베트남 출신 여성과 결혼 후에 지난 10월 딸을 출산했다는 소식을 전해 들었다.

응웬 응옥 뚜안 유학생의 딸 출산 소식을 전해 들은 청소미화원들은 대학의 교내 청소를 담당하며 틈틈이 분류해둔 재활용 쓰레기의 판매수익을 유학생 가족과 자녀를 위해 써달라고 유아출산용품과 생활비를 전달했다.

청소미화반장 이순정 씨는 청소를 하며 넉넉하지는 않지만, 유학생이 학업을 잘 마치고 새롭게 태어난 생명이 건강하게 자라가길 바라는 마음에서 이같이 결정했다는 것.

이 씨는 "유학생이 평소 근로장학생으로 교내 청소를 적극적으로 도와주고 성실한 모습에 감명받았는다"며 "비록 많은 금액은 아니지만, 십시일반으로 모은 만큼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아주자동차대학 최종범 행정처장은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이웃사랑을 몸소 실천해주신 청소미화원께 감사드린다"며 "유학생에게 따뜻한 마음을 잘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보령=정진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