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 대천항 정박어선 작업하던 50대 잠수부 숨져
보령 대천항 정박어선 작업하던 50대 잠수부 숨져
  • 이찰우
  • 승인 2019.12.21 0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박어선 스큐류 이물질을 작업하던 50대 잠수부가 숨졌다.

보령해양경찰서(서장 이천식)는 20일 오후 1시 55분께 충남 보령시 대천항에서 잠수부가 정박어선 스큐류 이물질 제거작업 차 입수 후 나오질 않아 수색을 펼쳐 구조했으나 끝내 사망했다고 밝혔다.

보령해경에 따르면 20일 오후 1시 55분 충남 보령시 대천항 보령 서부수협 앞 선착장 정박 중인 A호(29톤, 근해연승, 보령선적)의 스큐류 이물질을 제거차 입수한 잠수부 50대 B 모(남, 보령거주)씨가 입수한지 5분이 지났는데 나오지 않는다는 A호 직원으로부터 신고를 받았다.

신고를 받은 보령해경은 대천파출소, 해경구조대, 경비함정 2척, 군산항공대 헬기1대 등을 급파해 실종자를 수색했고 해경구조대가 오후 3시20분께 잠수부 B씨를 발견, 구조 119에 인계했다.

구조당시 B씨의 호흡과 맥박은 없었으며, 오후 4시께 보령아산병원에 확인결과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보령해경 관계자는 “잠수작업 시 안전수칙을 준수하고, 간단한 작업이라도 2인 1조 짝을 지어 잠수작업을 진행해 안전사고에 대비해 주길 바란다고”전했다.

/보령=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