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군, 벼 못자리용 상토 지원사업 추진
서천군, 벼 못자리용 상토 지원사업 추진
  • 이찰우
  • 승인 2020.01.10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천군이 쌀 수출량 5년 연속 전국 1위를 달성하며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서래야 쌀의 안정적인 생산을 위해 2020년도 모판용 상토의 구입비를 전액 지원한다.

일 년 농사의 시작인 못자리를 준비하는 농가들에 경영비 절감과 함께 고품질의 쌀을 생산할 수 있도록 상토를 지원할 계획인 군은 올해 10,082ha에 못자리용 상토를 공급하기 위해 13억 8,200만 원의 예산을 확보했다.

1월 13일부터 1월 23일까지 농지 소재지 읍.면행정복지센터에서 신청을 받는다.

지원 대상은 서천군에 주소지를 두고 농업경영체정보가 등록되어 있거나 등록 예정인 벼 재배농가이며, 의도적으로 세대분리 등 경작규모를 조정하여 신청하는 농가에 대해서는 대상에서 제외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에는 모든 농가에 자부담 없이 상토 구입비 전액을 지원함으로써, 최근 쌀 시장 개방 및 WTO 개도국 지위 포기에 따른 농업인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농업경영비를 절감해 농업인의 소득보장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명수 서천군 농정과장은 “벼 영농일정에 맞게 모판용 상토 공급이 완료될 수 있도록 주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리며, 농가에서는 신청기간 내에 꼭 신청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서천=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