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교육청 소속 교사 네팔 눈사태 '연락두절'...즉각 대응 주력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 네팔 눈사태 '연락두절'...즉각 대응 주력
  • 이찰우
  • 승인 2020.01.18 2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교육청 이은복 교육국장이 18일 오후 네팔 눈사태 사고와 관련 긴급 브리핑을 갖고 있다. ⓒ충남교육청
충남교육청 이은복 교육국장이 18일 오후 네팔 눈사태 사고와 관련 긴급 브리핑을 갖고 있다. ⓒ충남교육청

17일 오전 네팔 안나푸르나 데우랄리 인근서 눈사태로 실종된 충남교육청 소속 4명의 교사들과 관련 도 교육청이 상황본부를 설치하고 상황파악과 즉각 대응에 주력하고 있다.

충남교육청 이은복 교육국장은 18일 오후 긴급브리핑을 갖고 이 같이 밝히고 현재 외교부 해외안전지킴센터에 2명의 직원을 파견하고 긴밀한 협조체제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도교육청 교원인사과장 등 공무원 2명과 실종자 가족 6명 등이 오늘(18일) 오후에 상황 파악과 지원 등을 위해 외교부와 현지 조치를 위해 출발했다고 밝혔다.

한편, 교육 봉사활동에 나선 충남교육청 11명의 교사들은 지난 13일 출발해 오는 25일까지 일정으로 네팔 카트만두 지역의 초등학교와 중학교 지역 공부방 등에서 교육봉사활동을 진행하고 있었다.

사고 당일 네팔 학생들이 등교하지 않는 금요일과 주말을 이용해 일부 교사들이 가이드와 함께 인근 지역 트레킹에 나섰다가 갑자기 변한 기상상태로 눈사태를 만나 4명이 연락 두절된 상태다.

/충남=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