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시 '보령사랑상품권' 2억 8천만 원 배부
보령시 '보령사랑상품권' 2억 8천만 원 배부
  • 이찰우
  • 승인 2020.01.20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통시장 이용 장면. ⓒ보령시
전통시장 이용 장면. ⓒ보령시

보령시는 설 명절을 앞두고 공직자 맞춤형 복지제도를 활용해 제수용품 및 명절 선물을 전통시장에서 구입하도록 독려하고 나섰다.

이는 대형마트와 기업형 슈퍼마켓 입점(SSM) 등 날로 쇠퇴해가는 전통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해 직원들에게 후생복지 정책의 일환으로 지급하는 ‘맞춤형 복지포인트’중 직원 1인당 최대 20만원씩 모두 2억8000만 원을 보령사랑상품권으로 구입.배분한 것.

보령사랑상품권은 지역자금의 역외 유출 방지와 지역상권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 지난해 10억 원 규모로 첫 발행됐으며, 올해도 15억 원을 추가로 발행해 2월말까지 10% 특별할인 판매기간을 운영 중에 있다.

특히, 현재까지 시 관내 도․소매업과 음식점, 숙박업 등 1018개 업체가 가맹점으로 가입해 운영되고 있으며 대부분의 전통시장 입점 업체도 가맹점으로 가입해 상품권을 받고 있다.

아울러 전통시장에서만 사용이 가능한 온누리상품권 구입 및 이용도 권장하고 있다. 온누리상품권은 2월말까지 5% 할인 판매되고 있으며,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 구매와 결제, 선물이 가능한 모바일 온누리상품권도 연말까지 10% 할인된다.

이밖에도 각 부서에서도 각종 업무관련 우수부서 표창 시 지급되는 포상금을 현금이 아닌 보령사랑상품권 및 온누리상품권으로 대체하고, 전통시장 이용 활성화를 위해 지난해부터는 매주 금요일을 구내식당 휴무일로 지정해 전통시장에서 식사하기 등을 권장하고 있다.

여장현 자치행정과장은 “이번에 배부된 보령사랑상품권을 전 직원이 설 명절 이전 전통시장에서 모두 사용토록 권장하고 있다”며, “전통시장 이용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보령=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