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단체 관광객 대비 비상대책반 운영
중국 단체 관광객 대비 비상대책반 운영
  • 이찰우
  • 승인 2020.01.23 17:1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문화체육관광국, 설 연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비상근무

충남도가 최근 중국 단체 관광객이 늘어남에 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가능성에 대비해 24일부터 27일까지 설 연휴 기간 도 문화체육관광국 자체 비상대책반을 운영한다.

23일 도에 따르면, 오는 2월까지 도를 방문하는 중국 단체 관광객은 약 3000여 명에 달한다.

이번에 방문하는 중국 단체 관광객은 산동성.상해.길림성 등 우한 지역과 인접하지 않은 지역의 단체 관광객이다.

다만 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중국 전역으로 확산됐을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 없어 비상대책반을 구성했다.

도 문화체육관광국 담당 공무원 등 총 17명으로 구성한 비상대책반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여부를 면밀히 살피고, 중앙정부 및 관련 실.국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해 만약의 사태에 대비할 방침이다.

또 도는 외교부와 질병관리본부에서 공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생 관련 유의사항을 관광협회 등 여행사에 전달하고, 관광객들에게 주의를 당부할 계획이다.

길영식 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도내 유입되지 않도록 철저히 대응하고, 중국 관광객 방문 시 해당 시.군 및 관계부서와 긴밀하게 협력.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충남=이찰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청구 2020-01-25 23:26:44
미친정부 우리보고 죽으라는얘기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