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총력 대응 체계 가동
‘신종 코로나’ 총력 대응 체계 가동
  • 이찰우
  • 승인 2020.01.28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28일 긴급 대책회의 열고 대응 상황 점검.향후 대책 논의
28일 긴급 대책회의 장면. ⓒ충남도
28일 긴급 대책회의 장면. ⓒ충남도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전 세계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충남도가 총력 대응 체계를 가동한다.

도는 28일 도청 중회의실에서 실국원장회의를 개최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김용찬 행정부지사와 이우성 문화체육부지사, 실국원장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 이날 회의는 국내.외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상황 공유, 도의 대응 상황 점검, 향후 대책 논의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김 부지사는 “지난 19일 국내에서 확진 환자가 발생한 이래 총 4명의 확진자가 나왔고, 우리 도민 14명이 확진자와 같은 비행기를 타고 국내에 입국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김 부지사는 이어 “우리 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응해 방역대책반을 구성했으며, 이 대책반이 컨트롤타워가 돼 24시간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하고, 신속한 보고체계를 갖춰 일사분란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부지사는 또 “국가적 질병과 감염 앞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정부와 공공의 영역에서 중심을 잡고, 국민들의 혼란과 불안을 덜어드리는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방역대책반을 중심으로 도정 각 분야에서 비상한 관심을 갖고 적극 대응할 것을 지시했다.

한편, 지난 17일부터 가동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책반’은 △총괄팀 △역학조사팀 △의료자원관리팀 △진단관리팀 △접촉자관리팀 등 5개팀 27명으로 구성했다.

팀별로는 총괄팀이 환자 관리와 지역별 대응책 마련, 환자 상담.홍보 등을 수행하고, 역학조사팀이 역학조사, 발생 감시, 환자 사례조사 및 조치 등을 담당한다.

대책반은 감염병 위기 경보 단계가 ‘관심’으로 내려갈 때까지 24시간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하고, 상황 발생 시 신속 대응에 나선다.

대책반은 이와 함께 국내.외 감염병 발생 정보 등을 지속 모니터링하고, 해외 감염병 오염 지역 여행객을 대상으로 감염 예방에 대한 안내도 실시할 예정이다.

/충남=이찰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