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지사 '경찰인재개발원 내 거점소독시설 및 이동형 엑스레이' 요청
양승조 지사 '경찰인재개발원 내 거점소독시설 및 이동형 엑스레이' 요청
  • 이찰우
  • 승인 2020.01.30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 전국 17개 시.도 영상회의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종합점검회의 장면. ⓒ충남도
30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 전국 17개 시.도 영상회의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종합점검회의 장면. ⓒ충남도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이 중국 우한 교민 임시생활시설로 지정.운영되는 가운데, 도가 개발원 내 거점소독시설 설치 지원과 이동형 엑스레이 등 장비 지원을 정부에 요청했다.

양승조 지사는 30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정부 서울청사, 도를 비롯한 전국 17개 시.도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종합점검회의에 참여했다.

회의는 문 대통령 모두발언, 부처별 보고,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문 대통령에게 “지역 내 걱정 있으나, 국가 재난 극복을 위해 아산시민을 비롯한 충남도민은 임시생활시설 지정.운영을 수용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 지사는 △임시생활시설 출입시설 내 거점소독시설 설치·운영 지원 △방역장비 지원을 건의했다.

거점소독시설은 경찰인재개발원 출입 차량 등에 대한 소독 및 통제를 통한 차단 방역 강화를 위한 것으로, 광역방제기와 열화상카메라 등으로 구성되며, 필요 예산은 2억 원이다.

장비와 관련해서는 지난 29일 예산군보건소 방문 사실을 언급한 뒤 “선별진료소에 이동형 엑스레이와 음압텐트가 필요하다”며 지원을 건의했다.

또 △음압구급차 △유전자증폭기.핵산추출기 등 코로나바이러스 진단.분석 장비 △마스크.손소독기 등 방역용품 지원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들 장비 구입 등에 필요한 예산은 26억 5000만 원이다.

양 지사는 이와 함께 △의심증상 발생 시 임시생활시설 내 의료진이 사례검사와 확진검사를 진행하고 △의심환자 이송 역시 임시생활시설 내 의료진이 실시하며 △의심환자 발생 시에는 국가에서 우선 사용 가능한 입원치료병상을 지정토록 해야 한다며 임시생활시설 관리.운영 지침을 개선해 줄 것도 요청했다.

양 지사는 끝으로 지역경제 위축이 우려된다며 정부 차원에서 구체적인 조치를 취해 줄 것을 문 대통령에게 건의했다.

/충남=이찰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