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로 경제 위축…경제 상황대응 TF 가동
신종코로나로 경제 위축…경제 상황대응 TF 가동
  • 이찰우
  • 승인 2020.02.11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영증 확산 대응을 위해 경제 상황대응 TF를 가동한다. ⓒ충남도
충남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영증 확산 대응을 위해 경제 상황대응 TF를 가동한다. ⓒ충남도

충남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따른 피해 대응 및 경제 안정화를 위한 ‘지역경제 상황대응 테스크포스(TF)’를 가동한다.

TF는 경제실장을 팀장으로, 총괄반, 고용노동반, 소상공.기업지원반, 투자대응반, 수출통산반, 산업대책반, 관광산업대책반 등 9개 반으로 구성되어 운영되며, 지역경제위축 심화 시 도지사를 본부장으로 하는 경제위기대책본부로 전환 운영될 계획이다.

TF는 향후 신종코로나 관련 정부 및 업계 동향을 파악하고, 대중국 수출기업의 애로 해소 및 소비위축에 따라 경영난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한 긴급경영안정자금 지원 등 현장에 실질적이고 효과적인 시책을 발굴해 시행할 계획이다.

특히 충남연구원과 충남신용보증재단, 충남테크노파크, 충남경제진흥원 등 도내 경제관련 유관기관과 협력체계 유지를 통해 지역경제 안정화 및 일자리 활성화 방안을 마련한다.

이와 함께 도내 중소기업·소상공인 애로상담센터 운영 및 소상공인 사회보험료 지원 등을 통한 사회안전망 지원을 확대하고, 마스크, 손세정제 등 불공정 거래행위에 대한 단속을 강화한다.

김석필 도 경제실장은 “중국 수출입 의존도가 높은 지역경제의 부정적 요인을 차단하기 위해 수출유관기관 간 협조체계를 구축할 것”이라며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국내외 투자 유치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충남=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