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코로나19’ 대응 1회용품 사용규제 한시적 해제
공주시, ‘코로나19’ 대응 1회용품 사용규제 한시적 해제
  • 이찰우
  • 승인 2020.02.27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주시(시장 김정섭)가 코로나19 위기경보가 심각 단계로 상향됨에 따라 긴급 대응 조치 일환으로 1회용품 사용을 한시적으로 허용키로 했다.

27일 시에 따르면, 코로나19에 대한 지역사회 감염 차단을 위해 모든 식품접객업소를 대상으로 상황 종료 시까지 한시적으로 1회 용품 사용을 가능하게 할 방침이다.

식품접객업소는 용기의 충분한 소독과 세척이 어렵거나 고객들이 직접 원하면 1회용 플라스틱 컵과 수저, 포크, 접시 등을 제공할 수 있다.

시는 이 기간 식품접객업의 1회 용품 사용으로 인한 민원 발생 시 과태료를 부과하지 않고, 지도점검도 최소화할 예정이다.

오동식 자원순환과장은 “시민들의 불안감 해소와 건강 보호를 위해 식품접객업소의 1회용품 사용을 한시적으로 허용했다”며, “식품접객업소에서는 식기 세척과 소독을 철저히 하고 시민들은 코로나19 예방수칙을 지켜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주=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