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해경, 원산도 해상서 폐기물 소각한 선박 적발
보령해경, 원산도 해상서 폐기물 소각한 선박 적발
  • 정진영
  • 승인 2020.03.25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4일 저녁 원산도 앞바다에서 폐기물을 소각하던 A 선박이 보령해경에 의해 적발됐다. ⓒ보령해경
지난 24일 저녁 원산도 앞바다에서 폐기물을 소각하던 A 선박이 보령해경에 의해 적발됐다. ⓒ보령해경

보령해양경찰서(서장 성대훈)는 지난 24일 오후 7시 35분께 보령시 원산도 인근 해상에서 묘박 중이던 A호(700톤)가 갑판에서 폐전선 및 페비닐을 소각하는 것을 단속했다고 밝혔다.

보령해경에 따르면 A호에서 폐전선 및 폐비닐 약 3kg을 발견하고, 이를 태운 승선원 A씨(50대, 남)를 해양환경관리법 위반으로 적발했다.

위반선박 A호는 모래 및 자갈 등을 운반하는 바지선으로 알려졌다.

성대훈 서장은 “선박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이나 폐유는 적법하게 처리하여 우리가 숨 쉬는 공기와 바다가 오염되지 않도록 해양종사자들이 적극 동참하여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해양환경관리법에 따르면 선박에서 발생되는 폐유, 폐기물은 소각설비 설치 후 소각하거나 육상의 지정된 업체에 위탁하는 등 적법하게 처리해야 한다.

/보령=정진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