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소방서, 트랙터 화재 소화기로 자체 진화
서천소방서, 트랙터 화재 소화기로 자체 진화
  • 박성례
  • 승인 2020.03.26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5일 트렉터 화재를 목격한 박기배 씨가 소화기 2대를 이용한 초기진화로 큰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 ⓒ서천소방서
지난 25일 트렉터 화재를 목격한 박기배 씨가 소화기 2대를 이용한 초기진화로 큰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 ⓒ서천소방서

서천소방서(서장 최장일)는 지난 25일 오전 10시 46분께 화양면에서 트랙터 화재가 발생했지만 소화기를 이용한 신속한 진화로 피해를 최소화했다고 밝혔다.

소방서에 따르면 화재는 논 태우기를 하는 장소에서 A씨(남, 70대)가 트랙터 작업을 하던 중 바닥에 있던 불씨가 연료통에 묻어있는 기름에 옮겨 붙은 것으로 추정된 가운데, 화재를 목격한 박기배(남, 60대)씨가 집에 있는 2대의 소화기를 이용, 초기 진화에 성공해 큰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는 것.

이날 화재로 인한 피해는 박 씨의 재빠른 신고와 소화기를 활용한 신속한 대처로 인명피해는 없었고 트랙터 유압호스 등 일부분이 소실되는 재산피해만 발생했다.

화양면 의용소방대장을 역임한 박 씨는 “만일의 안전사고에 대비해 비치해놨던 소화기를 이렇게 유용하게 쓰게 됐다”며“주변 지인들에게 소화기의 중요성 및 사용법 등을 널리 알려 다함께 안전한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해야겠다”고 전했다.

/서천=박성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