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금봉 충남도의원 '도민이 얼마나 더 아파야 하나?'...송전선로 지중화 개선의지 질타
양금봉 충남도의원 '도민이 얼마나 더 아파야 하나?'...송전선로 지중화 개선의지 질타
  • 이찰우
  • 승인 2020.06.15 2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활성화 위한 재단 설립...청년 인구유입 활성화 방안 마련 제안 입장 표명 요구
15일 도정질문 '송전선로 지중화.피해 역학조사 등 의정활동 기간 요구사항 개선 못느껴'
양금봉 의원 도정질의 장면. ⓒ충남도의회
양금봉 의원 도정질의 장면. ⓒ충남도의회

충남도의회 양금봉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천2)이 15일 제321회 정례회 2차 본회의에서 그동안 요구사항에 대한 집행부의 낮은 개선의지를 질타하고 나섰다.

양 의원은 이날 도정질문을 통해 “11대 의회 상반기 5분 발언과 도정질문, 대정부 건의안과 의정토론회 등 의정활동을 통해 도민 삶과 직결된 송전선로 지중화와 건강피해 역학조사부터 농촌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제안을 했지만 메아리조차 없었다”고 말했다.

양 의원은 “전국 석탄화력발전소의 절반이 밀집한 충남은 지난 2017년 전체 전력 생산량의 62%를 외부에 공급했음에도 지중화율은 전국 평균 12.3%를 밑도는 1.4%에 불과한 실정”이라면서 “전력이 다른 지역으로 공급되는 동안 고압 송전시설 인근에 사는 우리 도민들은 암과 사투를 벌이다 하나둘 씩 세상을 떠나고 있다”고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특히 “송전선로 인근 오염물질과 전자파에 대한 건강피해 역학조사 추진을 요구했음에도 올해 예산은 단 1원조차 반영되지 않았다”면서 “이 문제들이 해결되지 않는다면 충남은 어수룩해 이용해먹기 좋다는 뜻인 ‘봉’임을 인정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양 의원은 청년들이 지역에 정착하도록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관리를 위한 플랫폼 설치도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양 의원은 “농어촌 청년 정책은 따로 갈 것이 아니라 도에서 인구정책 차원에서라도 총괄적으로 다뤄져야 할 중요한 ‘키워드’”라며 “청년정책에 농업농촌과 사회적 경제를 결합하고 도·농 청년들을 흡수해 지역에 정착하도록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경제와 저출산 및 인구정책과 맞물린 청년중심의 도정이 충남을 살릴 수 있을 것”이라며 도내 균형발전 차원에서 농어업과 농어촌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을 당부했다.

끝으로 양 의원은 “대통령 직속 농어업특별위원회와 농림축산식품부 등 정부부처에서도 통합형 중간지원조직 설치를 장려하는 만큼 농업과 농촌을 종합적으로 지원해주기 위한 농촌활성화 재단을 설립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제안사항에 대한 집행부의 입장을 명확히 밝혀줄 것을 요구했다.

/충남=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