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지사, 호도.녹도 주민들과 도서 발전 방안 모색
양승조 지사, 호도.녹도 주민들과 도서 발전 방안 모색
  • 이찰우
  • 승인 2020.06.21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도 방문 장면. Ⓒ충남도
호도 방문 장면. Ⓒ충남도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21일 보령시 오천면 소재 2개 섬을 찾아 어촌뉴딜300 사업 현장을 점검하고, 주민들과 소통을 나눴다.

양 지사는 지난달부터 도서지역 주민들의 생활상을 둘러보고, 도정 참여 기회 제공 및 도서 발전 방안 모색을 위해 ‘2020 상반기 도서 방문’을 추진 중이다.

이날 양 지사와 보령시장, 도.시의원, 관계 공무원 등이 함께 방문한 섬은 호도와 녹도다.

보령시 오천면 호도리에 속하는 면적 1.30㎢의 섬인 호도는 지형이 여우처럼 생겼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며 ‘여우섬’이나 ‘여슴’으로도 불린다.

섬 주민들의 주 소득원은 해삼, 전복, 바지락 공동양식과 꽃게, 우럭 등 통발어업이며 매년 호도 해수욕장을 찾는 관광객 수가 3만 명에 달해 일부 가구의 경우에는 민박업도 겸하고 있다.

양 지사는 호도 주민들과 만난 자리에서 접안시설 정비, 호도 명품 해안데크 조성 등 어촌뉴딜300 사업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호도 방문에 이어 양 지사는 녹도로 이동해 주민들과 만났다.

녹도는 섬의 모양이 누워있는 사슴처럼 생겼다 해서 녹도라 불리며 면적 0.89㎢로 보령 16개 유인도 중 7번째 규모다.

멸치, 새우 등 근해어업과 해삼, 전복 양식 및 까나리액젓 판매 등이 주 소득원이며 방문객은 여객선 및 낚시어선 등 연간 1000여 명 정도이다.

양 지사는 녹도 주민들의 생활여건을 개선하기 위한 환경 정비 사업 추진 현황을 듣고, 주민들과 질의응답을 주고받는 등 소통했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주민 화합, 마을 안정을 위해 50여 년 전부터 유지하고 있는 금주령 등 녹도 주민들의 높은 자치 수준과 참여 노력을 언급하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아울러 이날 양 지사는 호도·녹도 주민들에게 농어민 수당 및 75세 이상 도서민 여객선 운임 지원 계획 등을 설명하고, 많은 관심과 활용을 당부했다.

한편 이날 방문으로 양 지사는 보령 소재 16개 유인도를 모두 방문했으며 오는 28일 태안 외도.두지도를 끝으로 상반기 도서 방문 활동을 마무리한다.

/충남=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