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군, 장마기 ‘고추 탄저병 비상’ 주의 당부
서천군, 장마기 ‘고추 탄저병 비상’ 주의 당부
  • 이찰우
  • 승인 2020.07.15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우와 고온다습한 날씨가 지속될 경우 '고추 탄저병' 발생이 증가한다. ⓒ서천군
강우와 고온다습한 날씨가 지속될 경우 '고추 탄저병' 발생이 증가한다. ⓒ서천군

서천군농업기술센터(소장 박상병)는 장마기 연속 강우가 지속됨에 따라 고추 탄저병 피해가 확산될 우려가 있어 재배포장의 철저한 관리를 당부했다.

고추 탄저병은 잦은 강우와 고온다습한 날씨가 지속될 경우 발생이 증가하며 주로 과실에 연녹색의 작은 병반이 생기고 점차 둥근 무늬로 확대되어 움푹 들어간 궤양증상을 나타낸다.

올해와 같이 연속 강우가 지속될 경우 병원균의 포자는 빗방울에 의해 튀어 쉽게 전염되고, 습도가 높아지므로 병 발생에 좋은 조건이 된다. 본격적인 고추 수확기를 앞둔 경우 확산세가 빨라 탄저병이 발생하면 심각한 피해를 초래할 수 있다.

고추 탄저병은 발병되면 방제가 어려우므로 발생 전 예방 위주의 방제가 중요하다. 지속적인 예찰과 함께 비가 오기 전에 반드시 방제해야 하며, 연속 강우가 이어지더라도 비가 그친 중간에 방제를 실시해야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

방제에 사용하는 약제는 반드시 등록된 적용약제를 사용해야 하며, 농약 안전사용지침을 준수해 방제를 실시해야 한다. 또한, 방제 효과를 높이려면 병에 걸린 열매를 발견하는 즉시 제거해 고추 밭에 병원균 밀도를 낮춰 주변으로 확산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송진관 원예특작기술팀장은 “고추 탄저병은 장마기에 방제를 소홀히 할 경우 급속히 확산돼 방제가 어려워진다”며 “적기방제와 세심한 포장 관리가 이뤄져야 급속한 병의 확산을 효과적으로 막을 수 있다”고 전했다.

송 팀장은 “올해 총채벌레, 진딧물 등 해충밀도가 증가한 상태로 철저한 예찰을 통한 적기 방제를 실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천=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