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군 ‘자연산 전어.꽃게 축제’ 취소 결정
서천군 ‘자연산 전어.꽃게 축제’ 취소 결정
  • 이찰우
  • 승인 2020.08.03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호가산 방지를 위해 ‘자연산 전어.꽃게 축제’가 취소됐다. 사진은 지난해 축제 장면. ⓒ서천군
코로나19 호가산 방지를 위해 ‘자연산 전어.꽃게 축제’가 취소됐다. 사진은 지난해 축제 장면. ⓒ서천군

서천군(군수 노박래)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자연산 전어.꽃게 축제’ 개최를 전격 취소했다.

2001년 처음 시작해 제철 전어와 꽃게를 저렴한 가격에 맛볼 수 있어 매년 17만 명 이상이 찾는 등 서천의 대표 가을 축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노박래 군수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어 군민 안전을 위해 내린 결정”이라며 “축제는 취소됐지만 홍원항과 마량포구, 서천특화시장, 장항전통시장 등 서천 각지에서 제철 전어와 꽃게를 맛보실 수 있도록 방역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가을 전어는 9월에 지방질이 가장 풍부하고 뼈가 부드러워져 맛이 좋다고 알려졌으며, 꽃게 또한 살이 통통하게 오르는 시기로 찾는 이가 많아 서천군은 이 시기에 축제를 개최해 왔다.

/서천=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