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세’ 서천군 광화문 집회 참석 26명 검사 중
‘코로나19 확산세’ 서천군 광화문 집회 참석 26명 검사 중
  • 이찰우
  • 승인 2020.08.18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명 가운데 3명 음성, 21명 검사, 1명 19일 검사 예정 및 1명은 관외

지난 주말 사이 코로나19 확산세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충남도에서도 연이어 확인 환자가 발생하고 있다.

실제 지난 15일 서울 광화문 광장 집회에 특정 종교인들이 무더기로 코로나19에 확진된 가운데 충남 지역에서도 특정교회에 다니던 공주시 60대가 확진 판정을 받고 접촉자를 대상으로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다.

또, 천안시 소재 50대 등 4명도 특정교회 관련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입원했거나 예정 중에 있다.

부여군 40대 여성도 이날 광화문 집회에 참석했다가 18일 양성판정을 받고 입원 예정에 있다.

방역 당국은 해당 여성과 관력 역학조사 중에 있다.

서천군은 15일 광화문 집회에 26명이 참석한 것으로 파악하고 검체 채취 및 검사에 들어갔다.

18일 서천군보건소에 따르면 26명 가운데 현재 21명이 검사를 진행하고 있고, 이르면 19일 새벽에 결과가 나올 것 같다고 밝혔다.

17일 검사에 들어간 3명의 경우 최종 음성판정을 받았다.

미검자 2명 가운데 1명은 19일 보건소를 방문해 검사를 진행키로 했고, 1명은 관외에 있는 것으로 밝혔다.

이날 광화문 참석자 26명 가운데 23명은 버스를 타고 이동했다.

지역 정치권에서도 참석 여부를 놓고 혼선을 빚기도 했다.

서천군의회 모 의원 등이 이날 집회에 참석했다는 것.

이에 대해 해당 당직자는 “해당 의원이 참석한 사실도 없고, 당 차원에서 당원 등이 이날 참석한 사실도 없다”고 밝혔다.

상황이 이런 가운데 충남도는 18일 오후 코로나19 검사 의무화에 대한 행정조치를 발령했다.

도는 지난 7일부터 13일 사이 서울 사랑제일교회와 8일 경복궁, 15일 광화문 집회 참석자에 대한 코로나19 검사 의무화 행정조치를 발령했다.

이에 해당하는 경우 20일까지 보건소를 찾아 검사를 받아야 하며, 검사를 받지 않으면 고발에 따른 2백만 원 구상권이 청구된다.

한편, 이번 서울 발 코로나19 확산세와 관련 특정 종교 등의 대응을 놓고 지난 신천지 대응과 비교를 보이고 있어 비판의 여론도 확산되는 분위기다.

/서천=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