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 활용 해양쓰레기 모니터링 시범운영
'드론' 활용 해양쓰레기 모니터링 시범운영
  • 이찰우
  • 승인 2020.09.20 1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가 태안.보령.서천 지역을 대상으로 '드론'을 활용한 해양쓰레기 모니터링을 시범 운영한다. ⓒ충남도
충남도가 태안.보령.서천 지역을 대상으로 '드론'을 활용한 해양쓰레기 모니터링을 시범 운영한다. ⓒ충남도

충남도는 오는 10월 중순까지 한 달간 도내 해안가와 도서지역에서 드론을 활용한 해양쓰레기 모니터링을 시범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모니터링은 육상으로 접근이 어려운 해안가 고립지역의 해양쓰레기 실태를 드론 촬영을 통해 파악하고, 해결 방안을 마련코자 실시한다.

드론 촬영은 태안군 소원면.남면, 보령시 오천면, 서천군 서면 지역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도는 이번 시범 운영을 통해 관리 사각지대를 모니터링함으로써 해양쓰레기 발생량을 정확히 산정하고, 실효성 있는 처리 방안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는 시범 운영 결과를 바탕으로 사업 효과를 분석해 운영 지역 확대 등 향후 모니터링 계획을 검토.수립할 방침이다.

아울러 2022년 취항하는 해양쓰레기 전용 운반선 운영 시 해양 부유 쓰레기 및 오염지역 탐색에도 드론 운용 기술을 적용할 예정이다.

조원갑 도 해양수산국장은 “육상에서의 비행 드론은 물론 수중·수상 드론까지 폭넓게 활용하고, 수집한 정보를 기반으로 맞춤형 정책을 추진하는 등 해양쓰레기 문제 해결에 최선을 다할 것”라며 “4차 산업혁명시대에 맞는 해양환경 분야 정책을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충남=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