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식 의원 '보이스피싱 피해 5년 사이 2조 945억'
이해식 의원 '보이스피싱 피해 5년 사이 2조 945억'
  • 이찰우
  • 승인 2020.09.28 2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년 이후 하루 평균 21.7건, 3억 1,928만원 피해 발생
이해식 의원(민주당, 서울 강동을)
이해식 의원(민주당, 서울 강동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이해식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강동을)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5년 이후 총 152,661건의 보이스피싱 피해가 발생했으며, 이로 인한 피해 금액이 무려 2조 945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이스피싱 피해 건수는 ’15년 18,549건에서 ’19년 37,667건으로 2배가 늘었으며, 피해 금액은 2,040억원에서 6,398억원으로 무려 3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최근 5년간 하루평균 21.7건, 금액으로는 3억 1,928만원의 피해가 발생한 것.

피해자를 연령별로 분석해 보면, △50대가 36,657건(27.33%)로 가장 높았으며 △40대 36,336건(27.09%) △30대 24,123건(17.99%) △20대 20,105건(14.99%) △60대 13,788건(10.28%) △70대 이상 3,103건(2.31%) 순으로 나타났다.

지방청별 피해증가율은 △경남이 32억→207억(6.4배)으로 가장 높았으며 △경북 46억→293억(6.3배) △대전 50억→252억(5.0배) △강원 46억→218억(4.7배) △전북 39억→156억(4.0배) 순으로 나타났다.

이해식 의원은 “보이스피싱 피해는 민생과 직접적으로 관련이 있는 만큼 신속한 범인 검거와 함께 피해를 막기 위한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