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호 의원 '지자체 공무원 1인 담당 주민수 9배까지 격차'
박재호 의원 '지자체 공무원 1인 담당 주민수 9배까지 격차'
  • 이찰우
  • 승인 2020.10.21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무원 1인당 주민수 경기도(904명) 최다, 경남(527명), 서울시(520명), 부산시(418명) 높아
박재호 의원(민주당, 부산 남구을)
박재호 의원(민주당, 부산 남구을)

공무원 1인이 담당하는 주민이 가장 많은 지역과 가장 적게 담당하는 지역 격차가 최대 9배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박재호 의원(더불어민주당, 부산 남구을)이 행정안전부로부터 제출받은 ‘지방자치단체 공무원(일반․특정․정무․별정직) 현황’을 보면, 공무원 1인당 담당하는 주민 수가 가장 많은 지역은 경기도(904명)였고, 가장 적은 지역은 제주도(109명)로 두 지자체 간 격차는 약 9배였다.

경남은 527명으로 전국에서 두 번째로 공무원 1인당 주민수가 많았고, 서울시(520명), 부산시 (418명), 인천시(416명)가 높게 나타났다.

공무원 1인당 주민수가 가장 적은 지자체는 제주도(109명)였고, 세종시(156명), 강원도 (239명), 전남(301명), 경북(353명) 이 주민수가 적었다.

공무원 정원수가 가장 많은 지자체는 서울특별시(1만 8,700명)였고, 부산시(14,753명), 대구시(8,135명), 인천시(7,494명), 광주시(7,086명) 가 뒤를 이었다.

공무원 유형별로 보면, 전체 공무원 대비 일반직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세종시(79%)였고, 제주도(77%), 경북(61%), 전남(60%)이 일반직 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충남의 경우 전체 공무원 5,886명 가운데 일반직 37%, 특정직 63%로 1인당 담당 주민수는 360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정직 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부산(71%)이었고, 인천(69%), 경기(66%), 충북(64%), 충남(63%)였다.

일반직 공무원은 기술․연구 또는 행정 일반업무를 담당하는 공무원이고, 특정직은 교육공무원 등 다른 법률에서 특정직 공무원으로 지정하는 공무원이다.

별정직 공무원은 서울이 48명으로 가장 많았고, 경기와 부산이 각각 25명, 경남이 23명으로 높게 나타났다.

박재호 의원은 “각 지자체의 면적과 지역적 특성을 고려하더라도 지자체별 공무원 1인당 주민수가 9배 가까이 차이가 난다면 균등한 대민지원 서비스의 질적 저하가 예상된다”라고 지적하며 “행안부는 물론 지자체는 공무원 1인당 주민수 격차를 줄여나가기 위한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