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해경, 무인도 고립된 부자 극적 구조
보령해경, 무인도 고립된 부자 극적 구조
  • 정진영
  • 승인 2020.11.15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립객 구조 장면. ⓒ보령해경
고립객 구조 장면. ⓒ보령해경

보령해양경찰서(서장 성대훈)는 어제(14일) 밤 10시께 보령 무인도에 고립된 부자를 구조했다고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이날 밤 10시께 보령시 독산해수욕장 인근의 무인도인 직언도에 고립된 부자 A씨(60대, 남)와 B씨(30대, 남)는 관광차 독산해수욕장을 찾아 조개를 잡다 섬에서 길을 잃고 밀물에 고립되어 B씨가 해양경찰에 구조 요청을 했다.

현장에는 홍원파출소 연안구조정과 해양경찰 구조대가 출동했다.

직언도 인근은 수심이 낮고 선박의 접근이 어려워 구조대에서 직접 수영을 해 들어갔으며 구조정에서는 고무보트를 준비해 직언도로 입도했다.

이들은 직언도에 도착한 홍원파출소 고무보트에 의해 1시간여만에 구조됐다.

보령해양경찰서 관계자는 “신속한 대응과 육군의 협조로 인명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며 “바다를 찾을 때는 반드시 물때를 확인해야 한다. 특히 대조기에는 각별히 주의해야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고 당부했다.

/보령=정진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