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생태원 '세밀화로 피어난 선인장 정원'기획전 개최
국립생태원 '세밀화로 피어난 선인장 정원'기획전 개최
  • 박성례
  • 승인 2020.12.01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시회 포스터. ⓒ국립생태원
전시회 포스터. ⓒ국립생태원

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은 선인장의 생태학적 가치와 예술적 아름다움을 알리기 위해 ‘세밀화로 피어난 선인장 정원’ 기획전을 12월 1일부터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기획전에 선보이는 세밀화는 2015년 국내 보태니컬 아트 작가들이 모여 설립한 한국보태니컬아트 협동조합 소속 작가 22명이 참여해 선인장의 숨겨진 아름다움을 섬세하고 실감나게 표현해낸 작품이다.

국립생태원은 이번 기획전을 위해 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800여종의 선인장 중에서 선인장의 다양한 특징을 보여줄 수 있는 65종을 선정하여 세밀화 작품으로 그려냈다.

덥고 메마른 사막의 척박한 환경 적응하는 과정에서 갖게 된 선인장 가시, 털, 줄기 등의 해부학적 구조를 사실적으로 표현하여 선인장의 생태적 특징을 파악하기 쉽도록 그렸다.

멜로칵투스종(Melocactus) 등 10여 종은 세밀화 작품과 선인장을 함께 전시하여 작가들의 시각과 손을 거쳐 완성된 세밀화가 어떤 모습인지 비교해 감상할 수 있다.

이번 전시회는 코로나19로 국립생태원을 방문하지 못하는 관람객을 위해 국립생태원 누리집(www.nie.re.kr)의 ‘온라인 생태원’을 통해 가상현실(VR)로 감상할 수 있다.

국립생태원은 이번 기획전을 찾는 관람객들이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전시구역 내에서 일정 거리를 유지하도록 하는 등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안전수칙을 철저히 준수하여 운영할 계획이다.

박용목 국립생태원장은 “이번 전시회는 사막의 척박한 환경에서 살아남기 위한 선인장의 다양한 생존전략, 예술적 아름다움을 함께 발견할 수 있는 특별한 기회가 될 것”이라며, “코로나19로 힘들고 지친 한 해를 보내고 계신 국민들이 선인장의 강인한 생명력을 느끼며 희망찬 새해를 설계하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서천=박성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