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소방서, 공동주택 생명의 통로 ‘경량칸막이’ 홍보 나서
서천소방서, 공동주택 생명의 통로 ‘경량칸막이’ 홍보 나서
  • 박성례
  • 승인 2021.01.15 1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천소방서(서장 구동철)가 화재가 증가하는 겨울철을 맞아 공동주택 화재 등 긴급 상황 시 대피를 위한 ‘공동주택 경량칸막이’ 홍보에 나섰다.

경량칸막이는 3층 이상인 공동주택에 화재 시 출입구나 계단으로 대피하기 어려운 경우를 대비해 옆 세대로 피난할 수 있도록 만든 9mm가량의 석고보드 벽체로 몸이나 물건을 이용해 충격을 주면 쉽게 파괴할 수 있다.

소방서는 가정에서 경략칸막이의 존재 여부를 모르는 경우가 많고 수납공간을 위해 붙박이장.수납장을 설치하는 등 경량칸막이 및 비상 대피공간을 다른 용도로 변경해 유사시 피난에 장애를 주는 경우가 발생할 수 있어 소방서에서는 경량칸막이 중요성을 집중 홍보하고 있다.

이종창 예방교육팀장은 “공동주택의 경량칸막이는 화재 발생 시 안전한 대피를 유도해 인명피해를 줄일 수 있다”며 “피난을 목적으로 설치된 만큼 대피에 장애가 없도록 지속적으로 교육.홍보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서천=박성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