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군기독교연합회, 2월 6일까지 예배.소모임 전면 중단
서천군기독교연합회, 2월 6일까지 예배.소모임 전면 중단
  • 이찰우
  • 승인 2021.01.25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천군기독교연합회가 25일 노박래 서천군수를 찾아 오는 2월 6일 자정까지 지역 내 모든 교회의 예배, 기도회, 소모임 등 모든 모임을 전면 중단한다고 밝혔다. ⓒ서천군
서천군기독교연합회가 25일 노박래 서천군수를 찾아 오는 2월 6일 자정까지 지역 내 모든 교회의 예배, 기도회, 소모임 등 모든 모임을 전면 중단한다고 밝혔다. ⓒ서천군

서천군기독교연합회(회장 이효섭 목사)가 최근 종교시설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라 내달 6일까지 예배 및 소모임을 전면 중단한다고 밝혔다.

군에 따르면 25일 오전 9시 서천군기독교연합회는 노박래 서천군수와 대책을 논의하고 2월 6일 자정까지 13일 동안 서천군 지역 내 모든 교회의 예배를 비롯해 기도회, 소모임 등 모든 모임을 전면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효섭 회장을 포함한 연합회 임원단은 최근 지역 내 코로나19 확진에 심각한 우려를 인식하고 실질적이고 자발적인 대책이 절대 필요하다는 인식을 같이해 자체적으로 모임 전면 중단을 결정하고, 25일 서천군청을 방문해 이 같은 의사를 전했다.

서천군기독교연합회 관계자는 “최근 교회와 관련된 코로나19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한 상황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고, 군민들께 송구스러운 마음”이라며 “무거운 책임감을 갖고 서천군과 함께 더 이상의 지역 확산이 발생하지 않도록 내달 6일까지 모든 예배, 기도회, 소모임 등을 전면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교회에서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성도들의 집단 감염 우려와 N차 감염으로 우리 이웃과 사회에 큰 피해를 줄 수 있다”며 “현재 코로나19의 엄중한 상황을 인식하고 서천군 지역 내 모든 교회와 목회자들은 모임 없이 자택에서 개인 기도만을 드리는데 동참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서천=이찰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