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생태원, 봄 전령사 '노루귀' 활짝~
국립생태원, 봄 전령사 '노루귀' 활짝~
  • 박성례
  • 승인 2021.03.03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생화 ‘노루귀’. ⓒ국립생태원
야생화 ‘노루귀’. ⓒ국립생태원

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의 야외전시공간인 한반도숲에 봄을 알리는 대표적인 야생화 ‘노루귀’가 피었다.

노루귀(Hepatica asiatica)는 미나리아재비과(Ranunculaceae)에 속하는 여러해살이식물로 이른 봄 잎보다 꽃이 먼저 핀다.

노루귀는 흰색, 분홍색, 보라색 꽃을 피우며, 꽃이 지고 잎이 나올 때 깔때기처럼 동그랗게 말려진 잎에 잔털이 있어 마치 노루의 귀를 연상시킨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노루귀는 전 세계적으로 7종이 분포하며 그 중 우리나라에는 노루귀, 새끼노루귀, 섬노루귀 3종이 자생한다.

국립생태원은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에 따라 실내 일부 및 야외전시공간 관람이 가능하며, 노루귀를 시작으로 야외공간에 피어나는 다양한 봄 야생화를 만나볼 수 있다.

/서천=박성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