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유환 예비후보 더불어민주당 ‘경선 불합리’ 주장
전유환 예비후보 더불어민주당 ‘경선 불합리’ 주장
  • 이찰우
  • 승인 2022.04.16 15:24
  • 댓글 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보령시장 경선 본격화에 진영별 혼전 우려 목소리도
더불어민주당 전유환 보령시의원 예비후보는 “최소한 어떤 기준에서 기호가 확정됐는지는 납득할 수 있게 해줘야 하는 것 아니냐”면서 “타당한 기준에 의한 기호가 선정됐다면 이해할 수 있을 상황임에도 어떠한 입장도 없는 부분에 답답하기만 하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더불어민주당 전유환 보령시의원 예비후보는 “최소한 어떤 기준에서 기호가 확정됐는지는 납득할 수 있게 해줘야 하는 것 아니냐”면서 “타당한 기준에 의한 기호가 선정됐다면 이해할 수 있을 상황임에도 어떠한 입장도 없는 부분에 답답하기만 하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오는 6.1지방선거와 관련 더불어민주당 보령시의회 의원선거 전유환 예비후보가 경선 결과에 대한 문제를 제기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전유환 예비후보의 이 같은 문제제기에 따라 더불어민주당 보령시 당내 파벌 확산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특히, 당내 시장 후보 선출을 위한 본격적인 경선이 진행 중인 가운데 진영별 파벌 양상이 확대될 경우 자칫 당내 혼전을 야기할 수 있다는 대목에서다.

보령시의회 기초의원 나선거구에 공천서류를 접수한 더불어민주당 전유환 예비후보는 지난 14일 오후 2시를 넘겨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 공직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 면접을 마치고 보령시로 귀가 중 기호가 확정됐다는 지지자의 연락을 받았다.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 누리집을 통해 기호가 확정된 사실을 인지한 전 예비후보는 15일 도당 관계자를 통해 “전체 선거구 중에 면접 보고 집에 도착도 하기 전에 발표할 정도로 큰 결격사유가 있는 것인가”라고 질의했고 돌아오는 답은 ‘그런 결격사유는 없다. 공심위원들이 결정한 것이다.’는 답변만 받았다는 것.

전 예비후보는 “최소한 어떤 기준에서 기호가 확정됐는지는 납득할 수 있게 해줘야 하는 것 아니냐”면서 “타당한 기준에 의한 기호가 선정됐다면 이해할 수 있을 상황임에도 어떠한 입장도 없는 부분에 답답하기만 하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이어 “공심위의 심사 규정이나 점수를 공개하라는 것이 아닌, 후보자가 이해할 수 있는 정도의 이유가 필요한 것 아니냐.”면서 “현재 결과에 대해 납득할 만한 상황은 아니지만 당장 선거를 치러야 하는 입장에서 이의신청과 별개로 선거운동은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전유환 예비후보는 공천심사 결과에 대한 재심신청은 발표 이후 48시간 이내 신청할 수 있어 오늘(16일) 오후 재심을 신청한다는 계획이다.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 공직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위원장 문진석)가 오는 6월 1일 실시되는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관련 기초단체장 및 광역.기초의원 예비후보 접수를 마친 245명을 대상으로 심사를 진행하고 순차적으로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청소면 2022-04-19 15:11:17
청소~~
(민주당)새로운 인물로 싹 바꿔야.
살 수 있습니다

박종구 2022-04-18 16:35:17
이번에 또? 시장 국회의원.

민주당은 또 어렵겠네.

이시우 전시장.

도움이 필요할 텐데 민주당은?

보령사람 2022-04-17 21:59:25
참 참
내용을 보니 보령 사람 무시하는 것도 아니고
보령 시민 여러분 국회의원 보궐선거때 또다시
보령 사람을 국회의원으로 만듭시다
국힘만세~~~~

김태흠도지사 2022-04-17 19:33:17
민주당에서 국회의원을 할 수 없는 이유가 뭔지 아세요?
지방 선거에 나오신 후보들
공정하게 경선해서
기회를 주지 않는 이유입니다
일명 편가르기~

더푸른보령시 2022-04-17 16:33:20
정말로
보령.서천지역위원장
이번기회에 물갈이 해야합니다

  • 충청남도 서천군 서천로143번길 51 천산스카이빌아파트 상가 2층 201호<서천편집실>
  • 충남 보령시 구시11길 21번지 <보령사무소>
  • 대표전화 : 041-953-8945
  • 팩스 : 041-953-89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찰우
  • 명칭 : 주식회사 뉴스스토리
  • 제호 : 뉴스스토리
  • 등록번호 : 충남 아00101
  • 등록일 : 2010-11-24
  • 발행일 : 2010-11-24
  • 발행인 : 이찰우
  • 편집인 : 이찰우
  • 뉴스스토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뉴스스토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dnews@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