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국립생태원 근로자 처우개선 촉구 건의안' 채택
충남도의회 '국립생태원 근로자 처우개선 촉구 건의안' 채택
  • 이찰우
  • 승인 2019.06.25 2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금봉 의원 '국립생태원 근로자 정규직 전환이후 근로조건 더욱 악화'
충남도의회는 25일 제312회 정례회에서 양금봉 의원(민주당, 서천2)이 발의한 '국립생태원 근로자 처우개선 촉구 건의안'을 채택했다. ⓒ충남도의회
충남도의회는 25일 제312회 정례회에서 양금봉 의원(민주당, 서천2)이 발의한 '국립생태원 근로자 처우개선 촉구 건의안'을 채택했다. ⓒ충남도의회

충남도의회(의장 유병국)가 25일 열린 제312회 정례회 제4차 본회의에서 '국립생태원 근로자 처우개선 촉구 건의안’을 채택했다.

양금봉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천2)이 대표 발의한 건의안은, 환경부 산하 공공기관인 국립생태원은 비정규직에서 정규직으로 전환한 근로자의 처우개선을 위해 중앙정부에서는 문제 해결을 위한 법적근거와 규정을 제시해 달라는 것이 주요 골자다.

서천군에 있는 국립생태원은 지난해 7월 용역업체 소속 비정규직 근로자를 정규직으로 전환했지만, 실상은 근로시간은 늘고, 임금은 평균 6~7% 감소하는 등 처우가 악화되었다는 것.

충남도의회는 25일 제312회 정례회에서 양금봉 의원(민주당, 서천2)이 발의한 '국립생태원 근로자 처우개선 촉구 건의안'을 채택했다. ⓒ충남도의회
충남도의회는 25일 제312회 정례회에서 양금봉 의원(민주당, 서천2)이 발의한 '국립생태원 근로자 처우개선 촉구 건의안'을 채택했다. ⓒ충남도의회

양금봉 의원은 “25일 기준으로 전면파업은 두 달이 되었고, 단식투쟁 중이던 직원은 단식 31일째인 지난 21일에 건강이 악화되어 병원에 후송되는 일이 벌어졌다”며 “여름 장마와 무더위가 다가오는 시점에서 야외에서 투쟁하고 있는 근로자들의 건강이 염려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근로자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법적근거와 규정을 제시하여, 고통받고 있는 근로자들의 처우를 하루빨리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충남도의회는 이번에 채택한 건의안을 청와대, 국회, 기획재정부, 환경부, 고용노동부 및 각 정당 등 관계기관에 전달할 예정이다.

/충남=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