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물단지 ‘서천군미디어문화센터 LED전광판’...물꼬 트이나?
애물단지 ‘서천군미디어문화센터 LED전광판’...물꼬 트이나?
  • 이찰우
  • 승인 2020.05.29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억 원 투입해 2018년 완공한 LED 전광판...사용도 못하고 ‘방치’
군, 철도시설관리공단과 협의 통해 재개의지...‘긍정적’ 입장 밝혀
2억 원을 투입해 조성한 서천군미디어문화센터 LED 전광판이 애물단지로 전락한지 1년 여 만에 물꼬가 트일 전망이다.
2억 원을 투입해 조성한 서천군미디어문화센터 LED 전광판이 애물단지로 전락한지 1년 여 만에 물꼬가 트일 전망이다.

2억 원을 투입해 조성한 서천군미디어문화센터 LED 전광판이 애물단지로 전락한지 1년 여 만에 물꼬가 트일 전망이다.

29일 군에 따르면 ‘철도시설관리공단과 무단점유 된 토지를 놓고 협의를 진행하고 있고, 긍정적으로 내다보고 있다’면서 ‘이전 계획 등은 없으며, 공단 측과 협의 후 LED전광판 운영을 재개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지난 2017년 전기.통신 등 포함해 2억 여 원을 투입해 2018년 10월 완공한 서천군미디어문화센터 LED전광판은 2019년 6월 관련 문제점 도출로 운영이 중단됐다.

공익영상물 상영에 위반된다는 내용과 함께 15m² 면적의 철도시설공단 소유 토지를 무단점유하고 있었던 것.

2019년 6월부터 운영 중단된 LED전광판은 매월 30여 만 원의 유지관리비(전기료)가 투입됐다.

지난 2017년 전기.통신 등 포함해 2억 여 원을 투입해 2018년 10월 완공한 서천군미디어문화센터 LED전광판은 2019년 6월 관련 문제점 도출로 운영이 중단됐다.
지난 2017년 전기.통신 등 포함해 2억 여 원을 투입해 2018년 10월 완공한 서천군미디어문화센터 LED전광판은 2019년 6월 관련 문제점 도출로 운영이 중단됐다.

실제 지난해 6월 FIFA 주관 대회 첫 결승에 진출한 U-20 대한민국 대표팀 우승을 기원하기 위한 거리 응원전에 서천군의 경우 서천특화시장과 서천군미디어문화센터 야외 광장에서 각각 준비했지만, 서천군미디어문화센터 LED전광판 운영 중단으로 취소되는 일도 발생했다.

이 같은 상황에 서천군이 당초 설계부터 철도시설공단 등 토지를 무단점유 한 것을 인지하고도 강행한 것 아니냐는 의혹과 함께 일부 지역 정치권의 외압설도 제기되고 있다.

철도시설공단 소유의 토지를 사전 협의 없이 ‘무단점유’한 것이 본질로 밝혀지면서, 관련 행정의 문제점이 드러난 대목이다.

이에 대해 29일 군 감사 관계자는 “(운영 중단)당시 조사를 진행했었고 옥외광고물법 위반 및 토지점유 등의 문제가 있었다. 설치할 당시에는 무단 토지점유에 대한 인지는 하지 못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서천=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