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 양돈농가 정전으로 돼지 600여 마리 폐사
서천 양돈농가 정전으로 돼지 600여 마리 폐사
  • 이찰우
  • 승인 2020.07.31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약 2억 5천여 만원 재산피해...31일 한우협회 등 폐사처리 지원
지난 30일 오후 2시께 서천군 화양면 소재 한 농가에서 전기 차단으로 약 594두의 비육돈이 폐사했다. ⓒ서천군
지난 30일 오후 2시께 서천군 화양면 소재 한 농가에서 전기 차단으로 약 594두의 비육돈이 폐사했다. 

충남 서천지역 양돈농가에서 정전으로 돼지 600여 마리가 폐사해 약 2억 4천 5백여 만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서천군 등에 따르면 지난 30일 오후 2시께 서천군 화양면 소재 한 농가에서 전기 차단으로 약 594두의 비육돈이 폐사했다.

관계기관은 전기 배전반이 외부에 노출되어 잦은 비로 인해 비육돈 전기누전으로 인한 환풍기 미작동에 따라 내부 가스가 방출되지 못해 발생한 사고로 보고 있다.

31일 축협 및 한우협회 등 30여 명은 계측기, 포크레인 등을 동원해 폐사축 지원에 나섰다.

해당 농가는 가축재해보험에 가입된 상태로 손해 사정인이 참여한 가운데 계측을 통해 재해보험금이 적용 보상금액 등이 산정된다.

폐사처리는 충남 천안시 소재 랜더링처리업체로 옮겨지게 된다.

/서천=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