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구 참사 만들고도 협상 책임자 원유철을 해외 특사로!
선거구 참사 만들고도 협상 책임자 원유철을 해외 특사로!
  • 박귀성
  • 승인 2016.01.14 0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당 “작금의 선거 관련 무법상황 제대로 풀어야 한다”

(뉴스스토리=박귀성 기자)선거구획정을 두고 여야 협상에 난항을 겪고 있는 즈음에 안철수 무소속 의원의 국민의당이 성명을 내고 새누리당 원유철 원내대표와 최경환 의원이 해외 특사로 파견되는 것과 관련, 박근혜 대통령과 청와대를 맹렬히 비판했다.

국민의당은 13일 오전 보도자료를 통해 성명을 내고 “총선이 불과 100일도 남지 않았는데 사상 초유의 무법적 선거구 실종 사태가 초래되고 말았다”며 “거대 양당의 기득권 카르텔이 대한민국 위기의 핵심 공범임을 드러낸 것”이라고 지적했다.

▲ 국민의당이 13일 성명을 통해 “작금의 선거 관련 무법상황 제대로 풀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민의당은 이어 “국민의 정당 선택권과 정치적 약자인 정치신인의 선거운동 권리를 봉쇄해놓고는 해결의지도 보이지 않고 있다”며 “자기들의 무능과 무책임에 대해 사과하기는커녕 선관위에 예비후보등록을 허용하라고 한 것은, 헌법기관인 선관위에게 노골적으로 편법과 불법을 요구하는 후안무치한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당은 나아가 “정치신인에게 보장된 120일의 짧은 선거운동기회조차 박탈하고 90일 전에 사퇴해야하는 공직자들의 출마기회도 원천적으로 봉쇄하는, 만행에 가까운 행동을 부끄럼도 없이 저지르고 있다”면서 “사태를 이 지경으로 만든 대통령은 협상책임자를 특사로 외국에 내보낸다니 도대체 무슨 생각인가?”라고 반문해 꼬집었다.

국민의당은 다시 “사태를 이 지경으로 만들어놓고 대통령 지시라고 외국으로 나가는 여당 원내대표는 말 그대로 국회가 청와대 심부름꾼임을 만천하에 고백한 것”이라며 “이제는 국민의 선택권과 참신한 정치신인의 출마기회를 넓혀주기 위해 총선연기를 검토할 시점”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당은 끝으로 “만약 강력한 제3당이 있었다면 이런 사태는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며 “이제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기득권양당체제를 타파할 때”라고 일갈하고 이날 성명을 맺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