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서천군-전북 군산시 2017년 첫 행정협의회 개최
충남 서천군-전북 군산시 2017년 첫 행정협의회 개최
  • 윤승갑
  • 승인 2017.05.16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복지강화 및 서남해 갯벌 유네스코 등재 협력 등 3개안건 의결
양 지역 생산품 행정협의회 통해 홍보, 한국지엠 생산 차량 첫 홍보

▲ 충남 서천군과 전북 군산시 간 올해 첫 행정협의회가 서천군에서 개최된 가운데 양 지역 부서장들이 참석해 안건을 심의하고 있다.<사진제공=서천군>
(뉴스스토리=서천)윤승갑 기자=서천군(군수 노박래)과 군산시(시장 문동신)는 16일 서천군청 회의실에서 양 시.군 부서장 등 16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7년 제1차 서천군-군산시 행정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양 시군의 상생 협력을 위한 △사회복지 역량 강화 △서남해안 갯벌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협력 △서천군-군산시 지역생산품 교차 홍보 추진 등 공동 협력 안건 3건을 심의 의결했다.

사회복지 역량 강화는 양 시.군 간의 사회복지역량 강화를 통해 상호 복지정책 정보교환 및 정부부처 사업 공동 대응으로 양 지역의 사회복지 안전망을 강화하자는 차원에서 결정됐다.

또한 천혜의 자연유산인 ‘서남해안 갯벌’의 우수성과 가치에 대한 심층적인 연구와 체계적인 보존관리 노력을 기울여 서천군의 자원인 유부도 갯벌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될 수 있도록 양 지자체가 협력하여 국제관광 명소화로 거듭날 수 있도록 협의했다.

아울러 양 시.군의 지역생산품을 행정협의회 개최일에 방문 홍보하여 상호 우호 증진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기로 했다.

▲ 노박래(사진 왼쪽) 서천군수와 문동신 군산시장이 손을 붙잡고 협력 및 상생발전 의지를 다지고 있다.<사진제공=서천군>
그 첫 일환으로 서천-군산 상생 협력 차원으로 한국지엠 군산공장 생산 차량 전시홍보 및 무상점검 행사를 진행하여 주민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노박래 서천군수는 “서천군-군산시 행정협의회가 재개된 지 벌써 3년째로 문화예술, 체육, 농업, 지역축제 등 다방면에서 소기의 성과를 거두어 가고 있고, 또 그만큼 양 지역의 관계가 눈에 띄게 가까워지고 돈독해 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앞으로 동백대교 개통을 앞두고 서천군과 군산시 두 자치단체 간의 활발한 인적.물적 교류와 소통으로 상생과 화합의 새 시대를 여는 긍정적인 효과를 유발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