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완주 의원 '18억 들인 농산물이력관리시스템 무용지물'
박완주 의원 '18억 들인 농산물이력관리시스템 무용지물'
  • 이찰우
  • 승인 2017.10.11 2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루 방문자 24명 '이용실적 저도'...농식품부 '시스템 이용 유인책 전무...방치'

▲ 박완주 의원(더민주, 충남 천안을)
(뉴스스토리=이찰우 기자)18억원의 예산을 들인 농산물이력추적관리시스템의 이용률이 저조해, 사실상 무용지물로 전락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박완주 의원(더불어민주당, 천안을)이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로부터 제출받은‘농산물이력추적관리시스템 모니터링 현황’을 분석한 결과 최근 3년간(2015~2017.6월) 농산물이력추적관리시스템(팜투테이블)의 하루 평균 방문자가 24명에 불과해 이용실적이 매우 저조한 것으로 확인됐다.

2007년에 구축된 농산물이력추적관리시스템은 현재까지 총 18억원의 예산이 투입됐다. 11억 원이 시스템 개발비, 7억 원이 유지보수비로 사용됐다.

농산물이력관리시스템(팜투테이블)은 2007년 농산물이력추적관리제도를 전산화함으로써 등록자들이 보다 편리하게 이력정보를 전산관리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바이어나 소비자들이 농산물 이력정보를 직접 조회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농산물의 원활한 판매 유도와 정확한 이력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그러나 ‘농산물 이력추적시스템 실제 사용 회원 수’를 보면, 연도별 방문자가 2015년 9,711명, 2016년 8,352명, 2017년 상반기 3,972명을 보이고 있다. 1일 평균으로 환산하면 24명꼴이고 그나마 감소하고 있다. 

농산물이력관리시스템에 정보를 등록하는 회원 수도 급격히 줄어들고 있다.

농식품부가 제출한‘연도별 이력추적 시스템 등록 회원 수’에 따르면 2012년 105,187명에서 2016년 31,662명으로 70%가량 급감했다. 증가는커녕 10년 전인 31,838명 수준으로 급감한 것이다.

현재 등록자수가 10년 전 수준으로 급감한 이유는 2014년 9월부터 GAP 인증에서 농산물이력추적관리 등록 의무를 폐지했기 때문이다. 또한 이력추적관리등록에 대한 특별한 혜택이 없다는 점도 이유가 되고 있다.

박완주 의원은 “국가 예산을 들여 개발하고 유지해 온 농산물이력관리시스템의 활용실적이 저조한 결과에는 시스템에 대한 농식품부의 방관과 방치가 자리 잡고 있었다”면서“농산물이력관리시스템을 폐지할 것이 아니라면 활성화 대책마련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