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시, 소규모 숙원사업 조기발주 '합동설계 TF팀' 운영
보령시, 소규모 숙원사업 조기발주 '합동설계 TF팀' 운영
  • 이찰우
  • 승인 2017.11.13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2월까지 311건, 72억8500만 원...설계용역비 약 2억5000여 만 원 절감 기대

▲ 합동설계 TF팀 운영 장면.<사진제공=보령시>
(뉴스스토리=보령)이찰우 기자=보령시는 내년도 소규모 주민숙원사업의 조기 발주와 이월 사업 방지를 위해 13일부터 2018년 2월 9일까지 합동설계 TF팀을 운영한다.

대상사업은 본청 80건, 40억4000만 원, 읍면동 231건, 32억4500만 원 등 모두 311건 72억8500만 원으로 자체설계 191건, 25억800만 원, 용역설계 93건 44억500만 원(2000~3000만원 이상 사업), 기타(관급) 27건 3억7200만 원이다.

합동설계 TF팀은 시 본청(건설과, 해양정책과) 및 읍․면 시설직 공무원 15명이 참여해 북부와 남부로 나눠 업무를 추진하게 된다.

시는 소규모 주민숙원사업에 대한 합동설계팀의 조기 운영으로 혹한기 조사와 측량 등으로 인한 작업능률저하 문제를 해소하고 영농기 이전 사업발주로 영농편의와 시민 불편 최소화, 조기집행으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주요 작업 내용은 사업계획 검토 및 조사, 측량, 설계도서 작성 등이며, 현장조사 단계에서부터 지역주민의 의견을 충분히 설계에 반영해 시공 과정에서의 주민불편을 최소화하고, 사업구간 내 편입토지 토지분할을 실시해 토지소유자의 기부 및 사용승낙을 공사 발주 전 협의 완료로, 향후 사유지 편입과 관련한 민원발생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합동설계는 실무경험이 미흡한 하위직 공무원을 참여시키기 때문에 상호간 기술력 교류 및 업무능력 향상에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기술직 공무원이 없는 일부 면·동 사무소의 애로를 해소하는 역할도 하게 된다. 여기에 외부 용역설계가 아닌 자체설계 시행으로 주민들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하며, 실시설계비 약 2억5000만 원 이상의 예산절감 효과도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

최인묵 TF팀장은 “소규모 주민숙원 사업의 경우 사업 자체예산이 적어 사전에 설계만 되어 있으면 즉시 발주할 수 있어서 빠른 사업 완료가 가능, 주민 불편 최소화는 물론, 지속되어온 민원을 해결할 수 있다”며, “설계과정의 주민 참여를 높여 효율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