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해경, 해양오염사고 'ZERO' 추진
보령해경, 해양오염사고 'ZERO' 추진
  • 이찰우
  • 승인 2018.01.10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6년 11건 2017년 13건 등 해양오염사고 증가 추세...침몰.침수 해난사고 가장 많아
보령해경이 최근 3년 사이 해양오염사고 현황을 분석하고 해양오염사고 ZERO화를 추진한다.(사진제공=보령해경)
보령해경이 최근 3년 사이 해양오염사고 현황을 분석하고 해양오염사고 ZERO화를 추진한다.(사진제공=보령해경)

(뉴스스토리=보령)이찰우 기자=보령해양경찰서가 해양오염사고 ZERO화를 추진한다.

10일 해경은 최근 3년 사이 해양오염사고 현황을 분석하고 해양오염사고 초동대응을 비롯해 사전 예방 활동을 전개키로 했다.

해경에 따르면 2015년 4건, 2016년 11건, 2017년 13건으로 지속적으로 해양오염 사고건수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해의 경우 47건의 해양오염 신고가 접수, 이 가운데 13건의 사고를 조치했다.

원인별로는 침몰.침수 등 해난사고가 가장 많았고, 오염원별로는 어선>예인선>기타선 순으로 나타났으며, 물질별로는 경질유가 전체유출량의 63.8%(374리터)를 차지했다.

또한, 장소별로는 대천항내 오염사고가 가장 많았으며, 월별로는 낚시객 및 레저객이 증가하는 5월, 8월, 9월이 가장 많았다.

보령해경은 자체적으로 해양오염사고 초동대응을 위한 임해시설 주체와 지역민이 함께하는 공동방제대응 협의체를 구성.운영하고, 선주를 대상으로 문자·간담회를 진행하는 등 지속적인 홍보를 통해 해양오염사고 줄이기에 힘쓸 예정이다.

현충국 해양오염방제과장은 “관내에서 해양오염사고가 꾸준히 증가하는 만큼 보령해역도 더 이상 안전지대라 할 수 없다며 매년 깨끗한 바다를 사수하기 위한 우리의 노력은 계속 될 것” 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