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시도의회의장協, 공공임대주택 적정 분양 전환가 산정 방안 촉구
전국시도의회의장協, 공공임대주택 적정 분양 전환가 산정 방안 촉구
  • 이찰우
  • 승인 2018.09.14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시도의회의장協 제3차 임시회 장면.
전국시도의회의장協 제3차 임시회 장면.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가 10년 공공임대주택의 적정 분양전환가격 산정 방안을 마련할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

17개 시도 시도의회 의장들은 14일 수원에서 제3차 임시회를 열고 현재 분양전환가격 산전 방식에 대한 문제를 지적, 개선점 마련을 정부에 건의했다.

관련법에 따르면 현재 임대기간이 10년인 공공임대주택의 분양전환 가격은 2개 감정기관의 평가금액을 산술평균한 가격을 초과할 수 없다.

협의회는 해당 내용이 합리적인 방식으로 보일 수 있으나, 임대기간이 5년인 공공임대주택의 그것과 비교하면 매우 부담이 되는 방식으로 후자는 건설원가와 감정평가금액의 산술평균으로 산정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유리하다는 것.

유병국 사무총장(충남도의회 의장)은 “최근 전국적으로 상승하고 있는 부동산 가격을 감안할 경우 10년 후의 분양전환 가격은 현재 평가액의 2배 이상 증가할 수도 있어 서민 부담이 크게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주거환경 안정이 우선돼야 현재 우리가 안고 있는 저성장, 저출산 등의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면서 “무주택 서민들의 고통을 경감할 수 있도록 적정분양가 산정 방안 마련 등 주거 복지 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