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환 전 부여군수 출마자 ‘박정현 군수 편파수사 의혹’ 제기
김대환 전 부여군수 출마자 ‘박정현 군수 편파수사 의혹’ 제기
  • 이찰우
  • 승인 2018.11.10 0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대환 전 부여소방서장이 9일 부여군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정현 군수를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 부실수사 의혹을 제기했다.
김대환 전 부여소방서장이 9일 부여군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정현 군수를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 부실수사 의혹을 제기했다.

지난 6.13지방선거에서 박정현 부여군수와 더불어민주당 부여군수 공천경쟁을 펼쳤던 김대환 前 부여소방서장이 박정현 군수를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 검찰의 부실수사 의혹을 제기하고 나섰다.

김 前 서장은 9일 부여군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덕을 저버리고 법을 어긴 사람이 군정을 맡아야 하는지 하염없이 골몰했다”며 “2016년 국비사업인 축산분뇨 친환경 처리시설사업에 부여군 A씨의 아들이 단독으로 응모해 선정되었는데 A씨는 박 군수와 친분으로 특혜의혹이 따라다녔던 인물”이라고 밝혔다.

앞서 해당 사업의 보조금 부당집행과 후보 시절 토론회에서 언급된 모 회사 법인카드 불법 사용 건, 당진시 공사 하도급 알선 건에 대해 검찰에 변호사법 위반 등의 혐의로 대검찰청 반부패위원회에 지난 7월 고발장을 제출했다는 것.

김 前 서장은 이어 “이후 7월 11일 논산지청에서 조사를 받았으나 조사서에 손도장을 찍어야만 법적 효력이 있는데 당시 검찰은 “고발인의 의견을 들어보고자 했던 것”이라는 답변을 들어 어이없고 황당했다“라며 검찰의 부실 수사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이번 기자회견은 본인의 억울한 누명을 벗고 제대로 된 수사를 촉구해 법과 질서가 바로 서는 정의로운 사회를 만들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부여=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