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나는 흙수저...이 정부의 폭정 막아야'
황교안 '나는 흙수저...이 정부의 폭정 막아야'
  • 이찰우
  • 승인 2019.02.14 0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당 대표에 출사표를 던진 황교안 전 총리가 ’이 정부가 우리나라를 망가뜨리고 있다‘면서 ’이 정부의 잘못된 정책, 폭정을 막아내야 한다‘고 밝혔다.

황 전 총리는 13일 충남 보령시에서 열린 김태흠 의원(보령.서천) 의정보고회에 참석해 ‘가난하기 짝이 없는, 도시락도 싸가지 못하는 가난한 흙수저’라고 밝히며 “우리 자유한국당이 국민들로부터 다시 관심을 받고 있다. 지지율도 올라가고 있지만, 여전히 긴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 전 총리는 이어 “이 정부가 우리나라를 망가뜨리고 있다”면서 “그냥 나뒀다가는 회복할 수 없는 위기에 처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되어서 제가 우리 자유한국당과 함께 이 정부의 이러한 잘못된 정책, 폭정을 막아내자는 취지에서 당에 들어오게 되었다.”고 입당 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이날 황교안 전 총리를 비롯해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 출마한 김광림 의원(경북 안동시)과 김순례 의원(비례), 신보라 의원(비례)이 함께 했다.

13일 충남 보령시에서 열린 김태흠 의원(보령.서천) 의정보고회에 자유한국당 당 대표에 출사표를 던진 황교안 전 총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13일 충남 보령시에서 열린 김태흠 의원(보령.서천) 의정보고회에 자유한국당 당 대표에 출사표를 던진 황교안 전 총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보령=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