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동준 의장.양금봉 도의원, 기재부 찾아 판교지구 농촌용수개발 예타 선정 건의
조동준 의장.양금봉 도의원, 기재부 찾아 판교지구 농촌용수개발 예타 선정 건의
  • 이찰우
  • 승인 2019.07.03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소열 부지사 통해 판교지구 농촌용수개발 및 국립생태원 '경영평가.임금인상' 패널티 제외 건의
(사진 왼쪽부터)조동준 서천군의회 의장, 나소열 문화체육부지사, 기재부 구윤철 제2차관, 양금봉 충남도의원. ⓒ서천군의회
(사진 왼쪽부터)조동준 서천군의회 의장, 나소열 문화체육부지사, 기재부 구윤철 제2차관, 양금봉 충남도의원. ⓒ서천군의회

서천군의회 조동준 의장과 충남도의회 양금봉 의원은 2일 오전 기획재정부를 방문, 서천 지역 최대 현안인 판교지구 다목적농촌용수개발 사업이 기재부 예비타당조사(이하 예타) 대상으로 선정될 수 있도록 건의했다.

조 의장과 양 의원에 따르면 기재부 예비타당성조사 지구 선정이 다가오는 5일로 예정됨에 따라 그동안 진척되지 못했던 판교지구 사업의 예타 선정의 필요성과 효과를 기재부 구윤철 제2차관을 만나 직접 설명했다.

이날 방문은 그동안 서천군, 농어촌공사 등과 긴밀하게 협력해온 충청남도 나소열 문화체육부지사를 통해 이루어진 것으로 나부지사는 충남도의 주요사업에 대한 국비확보를 함께 요청했다.

판교지구 사업의 예타 선정 이외에도 최근 공공부문 정규직화에 따른 노사분쟁을 겪고 있는 국립생태원 사태와 관련해 해결의 키를 쥐고 있는 기재부에 경영평가와 임금인상에 따른 패널티 제외 등을 건의했고 면담에 나선 구윤철 차관은 “지역의 절박한 상황을 잘 들었다”며 “신중하게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한편, 판교지구 농촌용수개발 사업은 2002년 공사 예정지 조사 등이 이루어지고 최근 문재인 대통령의 지역공약 사업으로 반영되기도 하였으나 20여년 가까이 사업효율성 부족 등으로 진척되지 못한 판교, 종천, 비인, 서면 부사 등 서천 지역의 큰 숙원사업이다.

이번 기재부 예타 지구 선정에는 농림식품부 소관 사업으로는 유일하게 건의돼 예타 사업 선정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서천=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