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김한태 의원 ‘보령화력 폐쇄 대책마련 시급’
충남도의회 김한태 의원 ‘보령화력 폐쇄 대책마련 시급’
  • 이찰우
  • 승인 2019.08.27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의회 김한태 의원(민주당, 보령1). ⓒ충남도의회
충남도의회 김한태 의원(민주당, 보령1). ⓒ충남도의회

충남도의회 김한태 의원(더불어민주당, 보령1)이 보령화력발전소 1.2호기 조기 폐쇄에 따른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27일 제314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지역경제에 미치는 파급효과를 고려해 보령화력 1‧2호기를 석탄 대신 친환경 연료인 액화천연가스(LNG)로 전환을 추진하고, 이를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포함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운영기간이 30년을 넘은 노후된 보령화력 1‧2호기를 2022년 5월 폐쇄키로 했다.

보령화력 1.2호기가 문을 닫을 경우 지역 일자리 소멸과 지역내 소비지출 위축, 인구 감소, 지방재정 수익 급감 등이 우려되고 있다.

구체적으로 지방재정수익은 연간 20억 원 이상, 소비지출은 190억 원 가량 각각 감소하고 기존 직원의 경우 500명이 감원돼 인구도 1000명 가량 줄어들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김 의원은 “일각에선 대책없이 석탄화력을 조기 폐쇄할 경우 보령시 산업이 붕괴되고 인구 10만 선이 무너지는 등 ‘지방소멸’을 우려하고 있다”며 “노후 석탄화력 폐쇄는 마땅하지만 지역경제에 미칠 엄청난 파장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LNG발전소로 전환할 경우 기존 인력과 시설을 활용할 수 있어 경제적”이라며 “미세먼지를 줄이고 지역경제 피해를 최소화하려면 보령화력에 LNG발전소 설비허가가 반드시 이뤄져야 하며 이를 위해 집행부가 더 적극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충남=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