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농민회 ‘정부 WTO 개도국 지위 포기’ 철회 촉구
보령농민회 ‘정부 WTO 개도국 지위 포기’ 철회 촉구
  • 이찰우
  • 승인 2019.11.06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보령시청 앞 기자회견 ‘대책 없는 지위포기 반대’ 및 ‘농정대개혁’ 촉구
보령시청.보령시의회 ‘농민수당’ 신설 요구 및 오는 11일 농기계 반납투쟁 예고

지난 10월 25일 정부의 WTO 개도국 지위포기 발표와 관련 농민단체 등에서 철회를 촉구하고 있는 가운데 보령농민회가 뜻을 같이했다.

보령농민회는 6일 보령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10월 25일 WTO 개발도상국 지위포기 결정은 미국의 압박에 백기 투항한 것’이라면서 ‘농업주권의 포기이자 농업홀대의 결정판이고, 미국에 굴복한 굴욕외교다’라고 밝혔다.

농민회는 ‘농작물 수확기 세 차례의 태풍 피해와 농산물의 가격 하락, 아프리카 돼지 열병까지 겹쳐 농민들은 고통 받고 있는데 ‘농업을 직접 챙기겠다’는 문재인 농정은 어디로 갔는가?‘라며 대책 없는 지위포기를 반대하며 철회를 촉구했다.

보령농민회가 6일 보령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의 WTO 개도국 지위 포기’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보령농민회가 6일 보령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의 WTO 개도국 지위 포기’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이에 따라 농민회는 10월 25일은 ‘한국농정 치욕의 날’로 규정하고 ▲정부의 개도국 지위 포기의 즉각 철회와 지속가능한 농업을 위한 기초농산물 수매제, 농산물 최저가격 보장제 등의 농정대개혁 ▲변동직불금 폐지하는 직불제 개악 반대 ▲보령시.보령시의회의 항구적인 보령농업의 건재를 위한 농민수당 신설 동참 ▲농협의 쌀 생산비 보장 등을 요구했다.

이날 김영석 보령농민회장은 “정부가 개도국 지위포기를 선언한 상황에 깊은 비애를 느끼고 있다.”면서 “미국 트럼프 한 마디에 방위비 분담금과 함께 우리 농업을 제물로 상납한 것이다. 또다시 국익이라는 미명에 제물이 된 것이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 자리를 시작으로 전농 등과 함께 개도국 지위 유지를 위한 투쟁, 농민이 살맛나는 세상을 위한 농산물 값 보장 투쟁 등을 계속 진행 할 것을 천명한다”고 말했다.

보령농민회는 6일 보령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10월 25일 WTO 개발도상국 지위포기 결정은 미국의 압박에 백기 투항한 것’이라면서 ‘농업주권의 포기이자 농업홀대의 결정판이고, 미국에 굴복한 굴욕외교다’라고 밝혔다.
보령농민회는 6일 보령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10월 25일 WTO 개발도상국 지위포기 결정은 미국의 압박에 백기 투항한 것’이라면서 ‘농업주권의 포기이자 농업홀대의 결정판이고, 미국에 굴복한 굴욕외교다’라고 밝혔다.

전국농민회에서는 대책 없는 지위포기를 반대하며 대규모 투쟁을 예고하기도 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전농 이종협 충남사무처장은 “11월 11일 ‘농업을 포기하는 날’로 전국 시.군 농기계 반납투쟁이 진행될 것이다”라면서 “11월 30일 농민대회가 방점을 찍는 계기가 될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정부의 WTO 개도국 지위포기 발표와 관련 양승조 지사는 6일 기자회견을 갖고 내년 ‘충남형 농어민수당’ 도입 추진을 발표했다.

이를 위해 연말까지 조례를 제정하고 지원 기준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보령=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