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 매미골마을 ‘발전소 때문에 암 발생’
보령 매미골마을 ‘발전소 때문에 암 발생’
  • 이찰우
  • 승인 2019.11.18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매매골마을 등 발전소 주변 5개 마을 피해 주장

화력발전소 주변 마을 주민들이 발전소 영향으로 ‘암 발생과 중증 뇌질환’으로 피해를 보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충남 보령시 오천면 중앙로5개리 환경 및 개발위원회(위원장 궉영우)는 18일 보령시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발전소 주변 5개 마을이 석탄가루와 비산먼지 등으로 암 발생과 중증뇌질환 등이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오포2리 매미골마을 40세대 주민 68명 가운데 28명인 41%가 피해가 발생했다’면서 ‘마을이 석탄화력발전소가 건설되고 바람 한 점 통하지 않는 죽음의 땅이 되어 버렸다’고 밝혔다.

오포2리의 경우 보령화력발전소 건설 이후 암질환으로 숨진 주민이 11명이며, 현재 4명이 암과 투병 중에 있고 중증 뇌질환으로 숨진 주민도 6명이며, 7명이 앓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러한 원인을 1년에 300만 톤이 야적되며 발생하는 석탄의 분진과 서천화력발전소 운반으로 발생하는 비산먼지, 북부회처리장의 고도를 주된 이유로 들었다.

오천면 중앙로5개리 환경 및 개발위원회(위원장 궉영우)는 18일 보령시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발전소 주변 5개 마을이 석탄가루와 비산먼지 등으로 암 발생과 중증뇌질환 등이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오천면 중앙로5개리 환경 및 개발위원회(위원장 궉영우)는 18일 보령시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발전소 주변 5개 마을이 석탄가루와 비산먼지 등으로 암 발생과 중증뇌질환 등이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암 발생에 따른 객관적 자료 등과 관련 궉 위원장은 “다른 마을에 비해 발전소 주변마을이 월등이 많다는 것이 주민들이 주장할 수 있는 부분이다”면서 “5개 마을 가운데 2개 마을만 그동안 주민들을 통해 조사를 했고, 관련 객관적인 자료를 꾸준히 수집 중에 있다”고 말했다.

인권지킴이로 알려진 박호언 씨도 이날 자리에 참석해 “화력발전이나 석탄에 대한 문제는 세계적인 문제다”면서 “송전선로 문제도 짚고 넘어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궉영우 위원장은 “암 질환 발생원인에 대한 실태조사를 통해 피해 확인시 진정성 있는 사과와 적절한 보상이 이뤄져야 한다”면서 “보령화력 북부회처리장 원상복귀로 마을이 공기가 통할 수 있게 해 달라”고 요구했다.

한편, 중부발전은 이날 기자회견과 관련 ‘공식적인 입장은 없다’고 밝혔다.

/보령=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