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교육청, 학교기본운영비 1% 학생 자치할동 지원 의무화
충남교육청, 학교기본운영비 1% 학생 자치할동 지원 의무화
  • 이찰우
  • 승인 2019.11.19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생 참여예산 토론 장면. ⓒ충남교육청
학생 참여예산 토론 장면. ⓒ충남교육청

내년 충남에서는 학생들의 의견이 반영된 학생자치활동 예산이 큰 폭으로 늘어난다.

충남교육청(교육감 김지철)은 모든 학교가 내년 학교기본운영비 1%를 학생 자치활동 지원을 위해 집행하도록 의무화하고, 학생회 연합회 학생들에게 수렴한 28건 56억 원의 학생참여예산을 내년도 도교육청과 교육지원청 예산에 반영했다고 19일 밝혔다.

도교육청은 학생 수 100명 이하인 학교 289곳에는 80만 원씩, 101명부터 500명까지인 학교 237곳에는 100만 원씩, 501명 이상인 180곳에는 130만 원씩 총 7억 원의 예산을 지원하며, 학교는 이를 포함해 학교기본운영비 1%를 학급회와 학생회 운영, 학생회 공약 실천 지원, 학생 연수 등 학생자치활동에 지원해야 한다.

또한, 도내 학생회 연합회 소속 학생 557명을 대상으로 예산학교 14회, 토론회 14회를 진행하며 수렴한 학생참여예산제 사업을 확정했다.

지역별로 수렴한 학생참여예산제 사업에는 학교체육관 위생관리와 탈의실 설치, 급식비 단가 인상, 현장체험학습비 지원 확대, 방송시스템 교체, 수업결손 학생을 위한 홈스쿨링 모바일 콘텐츠 지원사업, 교실 암막 커튼 설치, 자전거 거치대 비가리개 설치 등 학생들이 학교생활을 하며 꼭 필요하다는 느낀 생활밀착형 사업들이 가장 먼저 눈에 띈다.

아울러 학생회 주관 학생자치활동 행사 지원, 학생자치 전용공간 구축, 학생회 임원 리더십 캠프 운영, 학생회 주관 자치활동 행사 지원, 학생회 연합회 주관 캠페인 사업 등 학생회 관련 사업이 많다.

학생예술동아리 운영, 생각키움 인문학 강화, 지역별 입시설명회와 대학진로 컨설팅 사업 등 학생들이 요구하는 교육과정 예산도 있다.

충남교육청은 학생자치활동 예산이 대폭 확대됨에 따라 학교 민주주의 확대와 민주시민으로서의 의식 함양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김지철 교육감은 “학생참여예산제를 통해 학생들이 교육 예산 편성과 집행에 참여하는 것은 학교 민주주의를 위해 꼭 필요한 과정”이라며 “학생자치활동을 활성화하기 위해 예산 지원뿐만 아니라 학교문화 개선에도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충남=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