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해경, 지난해 해양오염물 유출량 99% 감소
태안해경, 지난해 해양오염물 유출량 99% 감소
  • 이찰우
  • 승인 2020.01.20 2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좌초 예인선 유류이적 작업을 실시하고 있는 해양경찰. ⓒ태안해경
좌초 예인선 유류이적 작업을 실시하고 있는 해양경찰. ⓒ태안해경

태안해양경찰서(서장 하만식)은 지난해 관내 바다에서 발생한 오염물질 유출량이 2018년 대비 약 99% 감소했다고 20일 밝혔다.

태안해경에 따르면, 최근 5년간 관내 오염사고 건수는 평균 8.2건, 평균 유출량 11,9㎘이며, 지난해 해양오염사고는 2018년 14건에서 10건 감소한 4건, 기름 등 오염물질 유출량은 2018년 44,7㎘에서 44,5㎘가 감소한 0.2㎘에 불과해 가장 우수한 해양오염관리 실적을 보였다.

해양오염사고 발생건수의 감소와 함께 해양오염물질 유출량이 크게 감소한 요인은 해양사고에 따른 해양 유출방지를 위해 신속한 유류이적 등 적극적인 대응조치를 실시한 결과로 분석하고 있다.

앞서 태안해경은 지난해 7월 서산 가로림만 예인선 좌초 당시 실시한 유류이적 조치는 전국 우수모범사례로 선정된 바 있다.

태안해경은 이러한 적극적인 해양오염사고 대응 역량 강화를 위해 지난해 해역특성에 맞춘 민.관 합동훈련을 실시하는 한편, 유관기관 간 업무협약 체결, 해양종사자 및 국민방제대 대상 교육‧훈련 강화, 어선, 예인선 등 시기별 선종별 특별점검 추진 등 해양오염사고 예방 및 최소화, 해양환경 인식 개선을 위한 다양한 정책들을 중점 추진해 왔다.

태안해경 황선화 해양오염방제과장은 “앞으로도 깨끗한 국민의 바다를 위해 국가안전대진단 등 다양한 해양오염 예방 및 대응 정책들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충남=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