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생태원 노각나무 '만개'
국립생태원 노각나무 '만개'
  • 박성례
  • 승인 2020.07.17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생태원 노각나무 '만개' . ⓒ국립생태원
국립생태원 노각나무 '만개' . ⓒ국립생태원
국립생태원 노각나무 '만개' . ⓒ국립생태원
국립생태원 노각나무 '만개' . ⓒ국립생태원

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은 동백꽃과 비슷한 모양을 가진 하얀 꽃의 노각나무가 야외공간 한반도숲에 개화했다고 밝혔다.

노각나무는 차나무과에 속하는 낙엽활엽 교목으로, 한반도가 원산지이며, 주로 전남, 전북, 경남 등의 산지에 분포한다.

높이 10~15m까지 자라며, 나무껍질은 조각조각 벗겨져서 얼룩무늬가 생긴다.

흰색의 꽃은 6~8월에 새 가지의 잎겨드랑이에서 1개씩 피며, 지름이 6~7cm가량이다.

노각나무는 나무껍질이 벗겨지는 모습이 녹각(사슴뿔)을 닮아서 녹각나무라고 불리다가 발음이 편하게 노각나무라고 변하게 됐다.

얼룩무늬는 우리 주변에 조경수로 식재하는 배롱나무와 모과나무에서도 볼 수 있다.

/서천=박성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