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전 해상 '풍랑주의보' 보령시 어선 피해 잇따라
충남 전 해상 '풍랑주의보' 보령시 어선 피해 잇따라
  • 정진영
  • 승인 2020.08.07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천항 침수 선박. ⓒ보령해경
대천항 침수 선박. ⓒ보령해경

보령해양경찰서(서장 성대훈)는 7일 전일 발생한 충남 전 해상 풍랑주의보 여파로 충남 보령시 대천항 내 정박 중인 어선의 추가 피해가 잇따라 발생했다고 밝혔다.

보령해경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20분께 출항을 준비하던 A호 선장이 대천항 내 소형선박 부두에서 침수선박이 2척 발생한 것을 발견하고 신고했다.

신고 접수를 받은 대천파출소는 경찰관을 현장에 급파해 현장 확인결과 B호(1.64톤)는 침수되어 전복되고 C호(6.67톤)가 침수로 인해 우측으로 약 1/3 가량 기울어진 것을 확인했다.

전복선박 B호는 선장대상 확인결과 에어벤트는 봉쇄되어있고 저조 시 선체 임시 보강 수리 후 크레인을 이용 육상인양 예정이라는 것.

또, 침수선박 C호는 기관실 2/3이상 침수가 되어 출동한 경찰관과 선장에 의해 배수 작업이 완료되었으며 에어벤트가 봉쇄된 것을 확인했다.

저조 시 크레인을 이용해 육상인양 예정이다.

보령해양경찰서 관계자는 “풍랑주의보가 해제 되더라도 그 여파로 인해 강한 풍랑이 일어 날 수 있고 주말 많은 비가 예상된다며 더 철저히 추가 피해가 없도록 대비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같은 날 10시께 대천항으로부터 약 15km 떨어진 보령시 오천면 고대도에서 속이 매스껍고 어지러워 거동이 불편한 주민 A씨(남, 50대)가 있다는 보건소장의 신고접수를 받은 상황실은 경비함정을 급파해 주민 A씨를 안전하게 대천항으로 이송했다.

/보령=정진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