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여름 대천해수욕장 281만.무창포 32만 명 방문
올여름 대천해수욕장 281만.무창포 32만 명 방문
  • 이찰우
  • 승인 2021.10.15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령시, 2021년 해수욕장 개장운영 결산보고회 개최
2021년 해수욕장 개장운영 결산보고회 장면. ⓒ보령시
2021년 해수욕장 개장운영 결산보고회 장면. ⓒ보령시

올여름 대천해수욕장을 방문한 관광객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각종 여름축제 축소로 지난해 보다 6%가 감소한 반면, 무창포해수욕장은 중소형 해수욕장 분산 효과에 힘입어 40%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령시는 15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유관기관 및 단체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2021년 해수욕장 개장운영 결산보고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시에 따르면 대천해수욕장은 개장기간 중 281만1030명이 방문해 지난해 294만5100명보다 13만4070명이 감소하고, 무창포해수욕장은 32만6126명이 방문해 지난해 24만1140명 보다 8만4986명이 증가했다.

올해는 전국 최초로 발열 여부를 스스로 확인할 수 있는 방역시스템인 ‘체온스티커’를 도입해 발열체크 검역소에서 24시간 배부하고 야간에 드론을 활용한 LED 문구를 송출해 방역수칙을 안내하는 등 촘촘한 방역 활동으로 해수욕장 내 감염 전파를 제로화했다.

특히, 체온스티커는 전국 7개 시도 26개 해수욕장에 확대 보급되며 보령형 K-방역을 널리 알렸고 대형 해수욕장 중 유일하게 거리두기 2단계를 유지하며 방역과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는 성과를 거뒀다.

또한 물놀이 안전센터에 드론 조종 및 영상 관제 인력을 편성해 관찰이 어려운 사각지대 영상을 촬영하고 CCTV 통합관제센터와 연계한 모니터링 실시로 단 한건의 물놀이 사고도 없었다.

개장기간에는 1일 평균 61명의 청소인력을 배치해 클린업 타임 운영과 공중화장실 20개소 관리, 피서철 생활쓰레기 수거 횟수 확대 등 깨끗하고 청결한 명품 해수욕장을 조성했다.

여성안심벨 운영과 몰래카메라 및 청.호객 행위 집중 단속, 피서지 바가지요금 근절 및 숙박업소 사전 신고제 운영 등 관광객 편의를 위한 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한 것으로 평가했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위드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특색 있는 시책과 SNS를 기반으로 강력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MZ세대를 겨냥한 랜드마크 조성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김동일 시장은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도입한 방역시스템 체온스티커가 전국적으로 확대되며 보령형 K-방역을 널리 알리고 대천해수욕장이 국내 최고의 휴양지로 자리매김했다”며 “이를 위해 헌신한 전 공직자들과 시민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하며 앞으로도 선제적이고 능동적인 관리로 해수욕장 운영에 최선을 다해 나가자”고 말했다.

/보령=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남도 서천군 서천로143번길 51 천산스카이빌아파트 상가 2층 201호<서천편집실>
  • 충남 보령시 구시11길 21번지 <보령사무소>
  • 대표전화 : 041-953-8945
  • 팩스 : 041-953-89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찰우
  • 명칭 : 주식회사 뉴스스토리
  • 제호 : 뉴스스토리
  • 등록번호 : 충남 아00101
  • 등록일 : 2010-11-24
  • 발행일 : 2010-11-24
  • 발행인 : 이찰우
  • 편집인 : 이찰우
  • 뉴스스토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스토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dnews@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