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군 다시 꺼내 든 ‘주소 갖기 운동’ 효과 있을까?
서천군 다시 꺼내 든 ‘주소 갖기 운동’ 효과 있을까?
  • 이찰우
  • 승인 2023.10.04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천군은 4일 대회의실에서 열린 10월 월례모임에서 ‘서천군 인구 5만 회복을 위한 실천 결의대회’를 가졌다. ⓒ서천군
서천군은 4일 대회의실에서 열린 10월 월례모임에서 ‘서천군 인구 5만 회복을 위한 실천 결의대회’를 가졌다. ⓒ서천군

서천군이 5만 인구 회복을 위해 ‘주소 갖기 운동’을 다시 꺼내 들었다.

자연감소에 전입보다 전출이 많은 구조와 함께 지방소멸 위기 속에 ‘주소 갖기 운동’이 사실상 전시 행정이라는 지적과 실효성을 두고도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여기에 ‘주소 갖기 운동’이 사실상 공직자들을 대상으로 전개되고 있지만 강제할 수 없다는 것과 함께 지방소멸 위기 시.군의 인구 유입 정책보다 인구 유지 및 정착에 대한 정책은 또 다른 과제로 안고 있는 대목에서다.

군은 지난 2013년 10만 인구 늘리기 T/F팀을 발대하고 ‘내 고장 주소 갖기 운동’을 전개하는가 하면, 2017년 ‘2022년 인구 5만선 붕괴’를 전망하기도 했다.

군은 4일 대회의실에서 열린 10월 월례모임에서 ‘서천군 인구 5만 회복을 위한 실천 결의대회’를 가졌다.

인구 5만 회복 실천을 위해 관외 주소를 둔 공직자부터 서천군 전입에 솔선수범한다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이 자리에서 김기웅 군수는 “인구감소 위기 극복을 위해 맞춤형 전입 시책 발굴, 정주 여건 개선, 출산.돌봄 정책 마련, 생활 인구 확대 등 다양한 시책을 마련하여 인구 5만 회복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군은 지방소멸 위기 극복을 위해 지난 2월 민.관 인구감소대응위원회와 실무추진단을 구성해 인구 증가 시책 77개 사업을 발굴, 추진하고 있다.

한편, 서천군은 누리집을 통해 지난해 12월 31일 기준 남 25,813명, 여 25,561명 등 총 51,374명의 인구수를 기록해 놓고 있다.

누리집 통계연보 등의 경우 2021년 12월 말 기준 남 26,046명, 여 25,969명 등 총 52,015명을 기록하고 있다.

또, 지난해 인구청년 정책보고회에서 2022년 9월 기준 50,139명으로 밝힌바 있다.

/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남도 서천군 서천로143번길 51 천산스카이빌아파트 상가 2층 201호<서천편집실>
  • 충남 보령시 구시11길 21번지 <보령사무소>
  • 대표전화 : 041-953-8945
  • 팩스 : 041-953-89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찰우
  • 명칭 : 주식회사 뉴스스토리
  • 제호 : 뉴스스토리
  • 등록번호 : 충남 아00101
  • 등록일 : 2010-11-24
  • 발행일 : 2010-11-24
  • 발행인 : 이찰우
  • 편집인 : 이찰우
  • 뉴스스토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뉴스스토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dnews@hanmail.net
[IDI] 인터넷신문자율공시 참여사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