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스토리
· 최종편집 : 2017.8.16 수 20:51
,
> 뉴스 > 뉴스 > 정치 | 서천소식
     
서천군의회 ‘바다모래 채취 기간연장 반대’ 건의문 채택
15일 제256회 1차 정례회 본의회 통해 건의문 만장일치 원안가결
2017년 06월 16일 (금) 14:43:13 윤승갑 pepeyoon@hanmail.net

   
▲ 서천군의회 의원들이 제256회 1차 정례회 본회의에 앞서 박노찬 의원 외 8명이 찬성한 바다모래 채취 기간연장 반대 건의문 채택을 논의하고 있다.<사진제공=서천군의회>
(뉴스스토리=서천)윤승갑 기자=서천군의회는 15일 제256회 1차 정례회 본회의를 열고 박노찬 의원 외 8명의 의원으로 발의된 ‘바다모래 채취 기간연장 반대 건의문’ 채택을 원안 가결했다.

채택된 건의문은 국회의장실을 비롯해 대통령비서실장, 국무조정실장, 국토교통부장관, 해양수산부장관, 대한건설협회장, 한국골재협회장 등 7곳에 전달할 계획이다.

이날 박노찬 의원은 제안설명을 통해 “골재수급 안정이라는 명목으로 바다모래 채취가 이뤄지면서 해양환경이 파괴되고 어업인의 생존권이 위협받는 상황에서 바다모래 채취를 위한 정부의 기간연장에 강력 반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서천지역 어업인 및 수산업 종사자, 군민의 뜻을 모아 채택된 건의서를 정부 등에 전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바다모래 채취 기간연장 반대 건의문은 서천지역 어민들의 논밭이자 생활터전인 바다가 대책 없는 정부의 바다모래 채취로 어민의 삶과 바다생태계 고갈로 바다가 죽음의 공간될 수 있다는 어민들의 반발로 시작됐다.

어민들은 바다모래 채취 기간이 연장될 경우 “연근해어업 생산량이 해를 거듭할수록 줄어드는 등 수산산업이 총체적 위기를 맞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 96년 173톤이던 연근해어업 생산량은 지속적으로 감소하면서 44년만인 지난해 생산량이 100만톤 이하로 떨어진 92만톤에 그쳤다.

박 의원은 “환경을 보전하고 자원을 지키며 육성해야 할 의무가 있는 정부가 골재수급 안정만을 위해 수산업을 철저히 외면하고 어업인의 삶의 기반을 송두리째 흔드는 주체가 되고 있는 현실에 분노한다”면서 정부에 해양생태계를 파괴하는 바다모래 채취 기간연장 철회와 함께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윤승갑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스토리(http://www.news-stor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의견나누기(1개)
 * 로그인하신 후 5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1000byte)
 * [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같은 내용을 반복해서 올린 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박노찬 (218.XXX.XXX.233)
2017-06-26 11:04:25
기사 고맙습니다~~^^
리플달기
0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천편집실: 충남 서천군 서천읍 서천로 97-1 3층 | 보령사무소: 충남 보령시 중앙로122(대천동)|발행인: 이찰우
대표번호: 041-953-8945| 팩스: 041-953-8946| 동록번호: 충남, 아00101| 편집인: 윤승갑|청소년보호책임자:윤승갑
Copyright 2010 뉴스스토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d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