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금산.청양.태안 의원정수 놓고 ‘반발’
서천.금산.청양.태안 의원정수 놓고 ‘반발’
  • 이찰우
  • 승인 2018.03.13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3차 획정위 열려...서천 등 4개 지역 ‘반대’ 한 목소리
13일 서천.금산.청양.태안 지역 군의회 및 지역주민들이 충남도청 프레스센터를 찾아 선거구 정수조정을 반대하며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13일 서천.금산.청양.태안 지역 군의회 및 지역주민들이 충남도청 프레스센터를 찾아 선거구 정수조정을 반대하며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13일 열린 충청남도선거구획정위원회 결과 지난 9일 예고한 의원정수 조정(안)으로 확정될 것으로 알려짐에 따라 의원정수 축소 대상지역에서의 반발이 커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날 서천군.금산군.청양군.태안군 등 4개 지역 군 의회 및 지역주민들은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선거구 정수조정을 반대하며 즉각 철회를 촉구했다.

이 관계자 등에 따르면 충남선거구획정위에서 예고한 내용 등을 보면 서천군의 경우 2명, 금산군 1명, 청양군 1명, 태안군 1명 등 4개 군 지역에 5명이 감소하게 된다고 밝혔다.

이와 반대로 천안시 3명, 공주시 1명, 아산시 1명, 당진시 1명, 홍성군 1명 등 5개 시.군에서 7명이 증가하게 된다.

충남 전체로 보면 전체 의원정수 169명에서 2명이 증가한 171명이다.

이날 반대기자회견에 참선한 이들은 ‘도의회의 의원정수 획정안은 시군지역의 1인당 지역구 평균면적, 교통여건 등의 비율을 포함한 시군의회 의원정수를 산정하는 것이 타당한데 시군별 인구 비율과 읍면동수 비율만을 적용 산정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이번 획정안은 유권자와 후보자의 참정권을 무시하고 단순히 인구수 위주의 산정기준으로 의원정수에 영향을 끼치는 근시안적 조정안”이라며 “지방자치의 본질을 흐릴 수 있는 매우 위험한 결정이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5일 국회가 늑장 선거구 획정안을 개정하면서 도의회는 하루만인 6일 ‘충남도시군의원선거구 획정위원회’ 획정조정안을 발표하고 지난 12일까지 조정안에 대해 의견을 제출토록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