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금강특위, 금강권역 항구적 발전 논의
충남도의회 금강특위, 금강권역 항구적 발전 논의
  • 이찰우
  • 승인 2019.01.22 1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의회 금강특위(위원장 오인환, 논산1)는 지난 21일 도의회 특위회의실에서 집행부로부터 ‘2019년 금강권역 업무추진 방향과 연계 발전방안’에 대한 보고를 받고 다양한 의견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금강호 환경오염·해수유통.배수갑문 증설 등에 대한 폭넓은 논의와 협의가 있었다.

특히, 공주.부여.청양.논산.서천 등 충남 금강권역 5개 시.군의 연대와 소통 그리고 친환경적 발전 방안에 대한 종합적인 검토가 진행됐다.

오인환 위원장은 “충남의 젖줄인 금강이 지역민과 함께 호흡하며 더 맑아져야 하고, 이를 위해 장기적인 안목에서 다양한 노력을 통해 수질 향상은 물론 충남 5개권역의 이해관계를 조정 및 종합적인 시각에서 최적 대안을 찾아 적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금봉 위원(서천2)은 “서천지역 김양식장의 황백화 현상 및 갯벌화로 장항항 이용 곤란 등 금강 오염에 따른 피해를 막아내기 위해 인근 지역과의 협의 및 타협안 도출을 위해 의회차원에서 채널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동일 위원(공주1)은 “금강권역 연계협력 사업이 다른 사업과 중복을 피해야 하고, 낙후된 금강 인근 시.군 발전을 위해 과도한 규제를 해소해야 한다”며 대안을 제시했다.

김명숙 위원(청양)은 “‘강은 삶이다’ 금강에 기대어 살아가는 사람을 제외하고 관광.경제쪽으로만 금강을 바라보는 시각을 지양하고, 주민의 삶을 아우르는 금강이 되어야 하며, 실개천 복원 및 지천 수질 개선이 시급하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김기서 위원(부여1)은 “금강호 수질개선에 이해 상충 시 대체 용수를 개발.공급하는 대안을 제시하여 서로 윈윈하는 전략이 필요하며, 현재 방치되어있는 수변시설의 이용은 법률적 검토 등 세밀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조길연 위원(부여2)은 “‘30년간 진척없이 평행선을 달리고 있는 충남·전북의 금강호 수질개선 문제는 한쪽 의견만을 피력하기보다 상대편의 요구 사항에 대한 대안을 세워 이해시키고, 중앙정부의 협조를 요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생태계가 복원하려면 망가지는 시간보다 많은 세월이 걸린다”며 충청남도 전체의 각성과 관심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한편, 금강특위는 올해 금강인근 현장 방문은 물론 인근지역과의 협의 및 다양한 이해관계자와의 토론 등 금강의 친환경적 보존 발전 방안을 도출하고, 문화 및 자원의 활용을 위해서도 힘쓸 예정이다.

/충남=이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